최동석, 혼밥 중인 군인 밥값 대신 계산…"전쟁나면 싸워줄 사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4 09:59  |  조회 1314
/사진=최동석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최동석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최동석 아나운서가 군인의 식사 비용을 대신 지불한 사연을 전했다.

지난 23일 최동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아하는 중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 군인 아저씨가 밥을 먹고 있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최동석은 "늦은 저녁 시간에 혼자 밥을 먹는 것을 보고 장교나 하사관인가 생각했다. 계산하러 나가면서 자세히 보니 병장이더라"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옛날 내 모습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짠한 마음에 종업원에게 '저 군인 아저씨 것도 계산해줘요'라고 말했다"라며 군인의 밥값을 대신 내준 사연을 알렸다.

최동석은 "차를 타고 나오는데 군인이 뛰어나와 고개를 숙이며 감사하다고 했다"며 "나는 '맛있게 먹어요. 고마워요'라고 말했다. 그래 군인 아저씨는 고마운 사람이다. 전쟁 나면 목숨 걸고 우릴 위해 싸울 사람이다"라며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이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아들 키우는 부모라 더 마음이 갔나 보다" "인류애 충전" "좋은 일 하셨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동석은 2009년 KBS 30기 아나운서 동기인 박지윤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지난해 10월 제주지방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