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회사, 2016년엔 월급 안 줬나…임금체불 신고도 있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4 10:52  |  조회 12223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가 과거 고용노동부에 임금 관련으로 신고가 접수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2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보듬컴퍼니는 2016년 임금체불 등으로 4건, 지난해에도 휴일수당 산정 관련해 1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다만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2016년 4건 모두 자체 종결하거나 구제가 완료됐고, 지난해 접수된 건도 신고하자마자 취하해 모두 해결된 건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직장 내 괴롭힘 등과 관련해 신고가 들어온 건은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강형욱은 최근 구인·구직 플랫폼에 올라온 보듬컴퍼니 기업 후기를 통해 직원을 상대로 부당한 직장 내 괴롭힘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후기를 남긴 한 직원은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입장 발표는 없었다. 이런 가운데 보듬컴퍼니가 중고 PC를 매입 업체에 넘겼다는 소식이 해당 업체를 통해 전해지면서 폐업 절차에 돌입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직장 내 괴롭힘 관련 폭로가 며칠째 이어지고 있지만 강 대표는 이날도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강형욱이 출연하던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 측은 당분간 결방을 결정했다. 강형욱은 예정돼있던 강원 정선군의 '댕댕 트래킹' 행사에도 불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