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사우나까지…김재중, 부모에 대저택 선물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01 09:35  |  조회 6732
가수 김재중이 부모님에게 선물한 저택./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가수 김재중이 부모님에게 선물한 저택./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가수 김재중이 부모님에게 저택과 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김재중이 출연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김재중은 어머니의 택배를 받고 영상통화를 했다. 다정한 대화가 이어지자 정용화는 "가족 분위기가 너무 좋은 것 같다"며 감탄했다.

김재중은 "초반에는 굉장히 힘들었다. 다복하지만 유복할 수는 없다. 부모님이 아홉 남매를 키운다는 것 자체가 힘들다. 집안 사정이 여의찮다 보니까 교재를 사야 하면 저만 못 사가고, 준비물을 사가야 해도 저만 못 사가고. 학교에서 부모님 모시고 오라고 하면 부모님은 바쁘시고 연세도 많으시니까 못 오셨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중학교 때 급식이 자유화 급식이었다. 그때 형편이 좀 그랬기 때문에 항상 컵라면 하나 가져가서 도시락 싸 오는 친구들한테 반찬 받아서 한끼 해결했는데, 서울로 상경해서 회사 연습실에 가면 한 끼 밥을 꼭 줬다. 그 밥 주는 것 때문에 연습을 정말 열심히 나갔다. 라면 말고 다른 것 먹을 수 있으니까"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는 "재중 씨가 너무 곱게 생겨서 부잣집 도련님인 줄 알았다"고 놀랐고, 누나만 8명인 김재중은 "재벌집 아들이긴 하다. 딸 재벌집"이라고 답했다.

김재중은 어머니가 학교 근처에서 감자탕집을 했을 때 어깨 너머로 요리법을 익혔다며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요리를 하게 됐다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어머니의 요리법대로 감자탕을 만들던 김재중은 "학교 다닐 때 한창 이성과 패션, 창피함에 눈을 뜨기 시작했을 때 식당에 배달 있으면 은색 쟁반에 음식 두고 신문지로 덮어서 배달하러 가는 게 너무 창피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당시 그 모습에 놀림을 당하기도 했다는 김재중은 "창피해도 배달했다. 엄마 아들인데"라고 말했고 MC 붐은 "효자다 효자"라며 감탄했다.

김재중은 "지금까지 제일 후회하는 것들이 (부모님께)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해요'라는 말을 많이 못 하고 살아왔다. 받은 사랑에 비해서. 이 말을 더 많이 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다짐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김재중은 자신의 목표가 아버지의 차를 바꿔드리는 것, 가족에게 좋은 집을 선물하는 것이었다며 "다 이뤘다"고 뿌듯해했다.

김재중은 부모님을 위해 엘리베이터와 사우나까지 갖춘 대저택을 부모님에게 선물했다고. 그는 "주택용 엘리베이터로는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기종일 거다. 근데도 부탁을 드렸다. 꼭 해야 한다고. 무릎이 안 좋으시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김재중은 부모님 고희연까지 성대하게 치러줬다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는 "너무 착한 아들"이라며 처음 고급차 사드렸을 때 아버지의 반응을 궁금해했고, 김재중은 "아버지가 정말 좋아하셨다. 매일 손 세차하셨다. 아직도 차 실내에 비닐을 안 떼셨다"고 전했다.

이어 "아버지가 수술 때문에 두 번 정도 위기가 있었다. 결국은 완쾌하셔서 건강하게 같이 저렇게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아버지가 '일 그만하고 장가가라, 죽기 전에 손주 좀 보자'는 이야기를 하시는데 제 마음 같지 않다. 그런 부분이 죄송스럽더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