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덕 불가능" 박보검, 12년 전 팬 이름 기억…반갑게 포옹까지 [영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08 06:15  |  조회 9047
배우 박보검이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원더랜드'의 무대인사 행사에 참석했다. 이벤트 진행 중 박보검은 자신의 오랜 팬을 알아보고 이름을 부른 뒤 포옹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박보검이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원더랜드'의 무대인사 행사에 참석했다. 이벤트 진행 중 박보검은 자신의 오랜 팬을 알아보고 이름을 부른 뒤 포옹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박보검이 12년을 변함없이 응원한 팬의 이름을 기억해 감동적인 포옹으로 화답했다.

박보검은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원더랜드'의 무대인사 행사에 참석했다. 현장에는 박보검과 함께 수지, 김태용 감독 등이 자리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보검은 이벤트에 당첨된 관객에게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박보검은 뛰어나오는 관객의 이름을 부르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알고 보니 관객은 12년 전부터 박보검의 팬이었던 것.

오래된 팬의 얼굴을 알아본 박보검은 "○○아"라며 이름을 부른 뒤 선물을 전하고는 포옹했다.

배우 박보검이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원더랜드'의 무대인사 행사에 참석했다. 이벤트 진행 중 박보검은 자신의 오랜 팬을 알아보고 이름을 부른 뒤 포옹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이후 해당 팬은 7일 자신의 엑스에 "오빠가 내 이름 기억하는데 소리를 어떻게 안질러요"라며 "12년 전 20살 보검 오빠가 좋다고 응원하던 17살 고딩이 스물아홉이 되어버렸다. 근데 오빠 앞에선 소녀가 되네"라는 후기를 남기며 벅찬 감동을 전했다.

해당 후기는 디시인사이드, 더쿠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고 팬이 공개한 영상은 조회수 3만회를 기록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보검 기억력 좋다" "저러는데 어떻게 탈덕해, 절대 불가능" "평생 팬 될 듯" "진짜 감동이다. 멋지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영화 '원더랜드'의 주연배우 박보검이 지난 4일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영화 '원더랜드'의 주연배우 박보검이 지난 4일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2022년 4월 제대한 박보검은 지난 5일 개봉한 '원더랜드'를 통해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원더랜드'는 의식불명인 남자친구를 원더랜드에서 복원한 정인(수지 분)과 기적처럼 깨어난 후 다시 마주하게 된 모든 것이 낯설고 혼란스러운 태주(박보검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박보검은 넷플릭스 시리즈 '폭싹 속았수다', JTBC 드라마 '굿보이' 등 차기작을 통해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