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제인, 눈 성형수술 고백…"10분 만에 수술, 티 많이 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18 20:55  |  조회 1919
가수 레이디 제인. /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 영상
가수 레이디 제인. /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 영상

가수 레이디 제인(40)이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에는 '10분만에 쌍수한 썰 최근 9㎏ 급찐살 근황 토크 라이브'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레이디 제인은 최근 쌍꺼풀 수술받았다고 고백하며 달라진 얼굴을 공개했다.

레이디 제인은 "여러분 왜 나 좀 달라진 거 모르냐. 왜 아무도 못 알아보나. 방송 켜면 여러분들이 '언니 달라졌네요' 이렇게 할 줄 알았는데 왜 아무도 얘기 안 하냐"라며 의아해했다.

누리꾼들이 배려였다고 반응하자 레이디 제인은 "여러분들한테 오늘 이걸 실시간으로 고백하려고 라이브 (방송을) 켰다. 근데 너무 (수술한 게) 티 난다. 어쩔 수 없지 않나. 모르는 척하고 말 안 한다고 모를 수가 없다. 너무 티가 나니까"라고 말했다.

가수 레이디제인.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수 레이디제인.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레이디 제인은 쌍꺼풀 수술을 한 이유에 대해 "원래 삐죽한 (쌍꺼풀) 라인이 항상 마음에 걸렸다. 근데 되게 오랫동안 그게 마음에 안 들어서 다음에 언제 기회 될 때 교정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뷔하고 나서 지금까지 약 15년간 한 달도 일을 쉰 적이 없어 계속 얼굴을 고칠 기회가 없었는데 최근 친구 중 한 명이 자연스럽게 쌍꺼풀 수술이 된 모습을 보고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는 여기저기 알아보고 해야 하는 게 맞지만 내 성격이 꼼꼼하게 알아보는 걸 잘 못 한다. 그래서 냅다 예약해 버리고 왔다"고 전했다.

레이디 제인은 수면 마취를 하기로 했으나 마취 주사만 맞고 10분 만에 수술을 마쳤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