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옥 "부친, 이북에 본처·자식… 끝까지 못 모셔 죽고 싶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27 13:00  |  조회 1331
배우 김병옥이 치매 투병 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배우 김병옥이 치매 투병 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배우 김병옥이 치매로 세상을 떠난 부친에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김병옥이 딸과 함께 자신의 부모님 산소를 찾았다.

이날 김병옥은 딸과 식사하며 설렁탕을 주문하며 "할아버지가 설렁탕 좋아하셨다. 냉면을 더 좋아하셨는데"라고 말하고는 자신은 17년째 냉면을 먹지 못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병옥은 "아버지가 사연이 많은 분이다. 고향이 이북인데 이북에 본처가 계시고 자식도 있다"며 "이산가족 찾기 신청을 많이 해봤는데 한 번도 안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진 딸과의 대화에서 김병옥은 "아빠는 할아버지하고 여행을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딸이 힘들지 않았는지 묻자 김병옥은 "나보다 엄마(아내)가 힘들었다. 그런데 그때는 엄마 속도 몰라줬다"며 후회했다. 김병옥의 부친은 세상을 떠나기 전 치매를 앓았다.

배우 김병옥이 치매 투병 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배우 김병옥이 치매 투병 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김병옥은 "할아버지가 치매 오자마자 2~3년 동안 계속 아무 때나 밥을 드셨다. 집 떠나면 무조건 못 찾아왔다. 심할 땐 대소변도 못 가리셨다"며 "집사람하고 싸우게 되고 방법이 없었다. 결국 나중에 요양병원으로 모셨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요양병원을 향하는 길에 발길이 잘 떨어지지 않았다는 김병옥은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라는 말로 죄송한 마음을 토해냈다.

김병옥은 가장 후회되는 점으로 아버지의 임종 전날 먹고 싶은 음식을 못 먹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냉면을 드시고 싶다고 했는데 소화가 안 되니 불고기 드시라고 했다. 그런데 그다음 날 돌아가셨다. 먹고 싶다고 할 때 먹으라고 할걸. 그게 상처로 남아있다"라고 털어놨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병옥은 "내일 돌아가실지 모르고 냉면 드시고 싶다는데 못 드시게 해서 가슴이 아프다. 가장 가슴이 아팠다. 그래서 어쩌면 내가 뭐 죽을 때까지 냉면 안 먹어도 된다. 그런 생각을 했다"라며 냉면을 못 먹는 이유를 전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딸은 "아빠는 더 좋은 거 사드리고 싶어서 그런 거 아니냐"며 "거북한데 억지로 먹을 필요 없다. 아빠가 냉면에 그런 기억이 있으면 나도 설렁탕 시킬 걸 그랬다"라며 김병옥을 위로했다. 김병옥은 "넌 냉면 먹어도 된다. 맛있게 많이 드세요"라고 답하며 훈훈한 대화를 나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