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차트] "엄마, 부산 너무 좋아요" 아동 살기 좋은 곳 1위…꼴찌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7.07 05:30  |  조회 7664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한국 아동이 가장 살기 좋은 곳은 부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가 지난 2일 공개한 '2024 한국 아동의 삶의 질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산이 한국 아동이 살기 좋은 곳 1위에 올랐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해 4∼5월 전국 17개 시·도 초등학교 3·5학년과 중학교 1학년 각 2500명,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건강, 주관적 행복감, 아동의 관계, 물질적 상황, 위험과 안전, 교육, 주거환경, 바람직한 인성 등 총 8개 영역 43개 지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아동 삶의 질 지수(CWBI)가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117.38)이었다. 지난해 2위였던 부산은 건강과 아동의 관계, 주거환경 등 3개 영역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위에 올랐다.

2위는 세종(116.40)이었다. 세종은 교육과 물질적 상황, 바람직한 인성 등 3개 영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어 3위 대구(110.92), 4위 광주(109.43), 5위 울산(106.79), 6위 제주(104.70)가 뒤를 이었다.

서울(101.19)은 7위, 경기(99.76)는 8위에 올랐으며, 이후로는 충북(99.49), 대전(98.67), 경남(96.38), 경북(94.53), 인천(92.32) 순이었다.

가장 아동 삶의 질 지수가 낮은 곳은 충남(82.24)이었다. 전북(85.67), 강원(91.90), 전남(92.23) 등 도 지역은 8개 영역 대부분에서 낮은 수치를 보이며 하위권에 머물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