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전 차량 급발진 사고"…여배우 다리에 선명한 흉터, 무슨 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7.03 14:01  |  조회 39907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배우 김형자(74)가 뼈 건강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의 코너 '기적의 솔루션'에는 김형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형자는 "교통사고 이후로 제일 고민된 게 뼈 건강이었다"며 2011년 차량 급발진 사고로 두 다리가 모두 부러지는 골절상을 입었던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김형자는 "13년 전, 운전하는 후배가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팔을 뻗어 주차권을 뽑았다. 'P'(파킹)에서 'D'(드라이브)로 기어를 바꾼 순간 갑자기 차에서 '빡' 하는 소리가 났다. 그렇게 큰 소리는 처음 들어봤다"며 당시 사고를 회상했다.

그는 "얼굴을 들이받을 것 같으니까 다리를 들고 뒤에 의자를 잡았는데 양쪽 다리를 다쳤다"고 말했다.

이어 "며칠 동안 부기 빠진 다음에 수술했다. (의사) 선생님이 하는 얘기가 '골다공증이 없어서 붙일 수 있었다. 정말 행운으로 생각하라'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김형자의 정강이에는 여전히 골절 수술 흉터가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그는 "(수술 이후) 뛰지도 못하고 언덕 내려가는 내리막길은 누가 잡아줘야 한다. 점점 좋아져서 걷기는 하지만 그래도 예전만 못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5년 전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는데 다시 한번 넘어져서 (골절이 있으면) 이제는 끝이라는 생각으로 살고 있다. 뼈에 대해 너무 사무치게 아팠던 사람으로서 골다공증이 무섭더라"고 말했다.

김형자는 과거 여러 방송에 출연해 "주차장에 들어가던 중 차가 급발진하며 벽을 들이받았다. 119 구급차를 탔는데, 양쪽 다리가 수박만 해졌다"며 "화장실 가는 게 제일 힘들었다. 뼈가 다 나갔다. 병원에서 3개월, 집에서 2개월 있었다. 5개월간 누워 지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