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깅스만으로도 '시선 집중'…아드리안 호의 '애슬레저룩' 가이드

[스타일 팔로우<71>]스트리트룩·타이츠 패션의 아이콘…스포츠와 일상 경계 없는 라이프 스타일

머니투데이 스타일M 배영윤 기자  |  2016.02.17 14:04  |  조회 10606
SNS 계정 하나쯤은 있는 디지털 시대다. SNS를 통해 나와 같은 시대, 다른 공간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고 새로운 정보를 얻는다. '핫(HOT) 피플'의 일상 속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관련 스토리를 접하고 싶다면.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스타일M'.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올해는 '애슬레저(athleisure, '운동(Athlete)'과 '레저(Leisure)'의 합성어) 열풍'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전문성을 앞세우던 아웃도어 업계도 좀더 가볍고 대중적인 디자인에 눈을 돌리고 있다. 스포츠와 일상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이 때, 남들과 다르게, 남들보다 더 스타일리시하게 애슬레저룩을 소화하는 패션 리더 자리를 선점하고 싶지 않은가. 그렇다면 모델 '아드리안 호(Adrianne ho)'의 인스타그램을 당장 팔로우해보자.

아드리안 호는 홍콩 출신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를 둔 혼혈 모델이다. 캐나다에서 나고 자란 그녀는 일상 패션에서도 자유분방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형형색색의 레깅스, 브라톱, 후드 티셔츠 등 스포티한 아이템들 즐겨 입는 그녀. 누구에겐 그저 운동하러 가는 복장인데 아드리안 호에게는 자신을 드러내는 '패션 스타일'로 굳혀졌다.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짧은 상의에 레깅스만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여성들에 기겁하는 남성들도 아드리안 호의 스트리트 패션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딱 달라붙는 레깅스 너머로 드러나는 건강미 넘치는 다리 라인에 감탄을 금치 못할 것이다.

스트리트룩, 타이츠 패션의 최강자로 손꼽히는 그녀가 스포츠 룩을 패션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힘은 그녀의 라이프 스타일에서 나온다. 러닝(running)을 생활화하고 대부분의 체육관에서 보낸다는 그녀는 자타공인 '운동 마니아'다. 무에타이, 킥복싱 등의 강도 높은 운동을 즐겨한다는 그녀는 이미 오래전부터 '애슬레저'에 최적화된 인물이다.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사진=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아드리안 호는 스포티한 아이템만으로도 충분히 세련된 세미 캐주얼룩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준다. 모노톤의 레깅스와 심플한 디자인의 티셔츠를 입고 모직 코트나 가죽 재킷 같은 아우터를 걸쳐주면 멋스러운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TPO에 맞는 애슬레저룩의 스타일링 가이드가 필요할 땐 그녀의 인스타그램에서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러닝 머신 위에서 달리는 것 보다는 볼거리도 많고 이리저리 피해야 할 장애물이 많은 거리에서 뛰는 것을 선호한다는 그녀. 일상과 스포츠의 경계가 없는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스란히 반영한 브랜드를 론칭해 CEO로서 활동중이기도 하다. 에너지 충만한 아드리안 호로부터 활력 넘치는 2016년을 위한 '꿀팁'을 얻어 보는 건 어떨까.

☞ 아드리안 호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