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원피스, 시원하게 입자…★여름 패션 TIP

감각적인 상의 매치로 멋스럽게 입는 청바지…원피스로 반전매력 발산해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8.05 13:15  |  조회 6914
트와이스 사나, 모모, 쯔위 /사진=뉴스1
트와이스 사나, 모모, 쯔위 /사진=뉴스1
연일 폭염으로 더운 요즘, 기분전환을 돕는 산뜻한 스타일링에 도전해보자. 스타들은 옷의 색상, 패턴을 활용해 경쾌한 분위기의 일상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스타들의 일상 패션을 참고해 일상에서도 휴양지에서도 입기 좋은 여름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데님 핫팬츠, 뭐랑 입어야 예쁘지?



(왼쪽부터) 트와이스 사나, 모모랜드 주이, 여자친구 소원, 구구단 미나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스1
(왼쪽부터) 트와이스 사나, 모모랜드 주이, 여자친구 소원, 구구단 미나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스1
핫팬츠는 여름이면 가장 생각나는 옷이다. 치마보다 활동하기 쉽고 블라우스나 티셔츠 등과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다.

최근 데님 핫팬츠는 밑단이 자연스럽게 뜯어진 듯한 데미지 장식이 유행이다. 데미지 진은 캐주얼한 분위기를 내지만 여성스러운 원피스나 샌들과도 잘 어울린다.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는 청치마에 흰색 블라우스와 실버 스트랩 슈즈를 착용했다. 청지마를 청반바지로 코디하면 청순한 캐주얼 룩을 완성할 수 있다. 구구단의 미나는 핑크색 스트라이프 셔츠를 핫팬츠에 넣어 입고 빨간색 미니백으로 포인트를 준 룩을 선보였다.

데님 핫팬츠의 경쾌한 느낌을 그대로 유지하고 싶다면 티셔츠와 매치하자. 모모랜드의 주이나 여자친구의 소원처럼 메탈릭하거나 컬러풀한 샌들을 매치하면 트렌디한 휴양지 룩으로 손색없다.



◇청바지, 민소매 또는 크롭탑으로 산뜻하게



(왼쪽부터)경리, 청하, 카드 전소민, 트와이스 모모 /사진=뉴스1
(왼쪽부터)경리, 청하, 카드 전소민, 트와이스 모모 /사진=뉴스1
청바지는 사계절 사랑받는 아이템이다. 최근에는 진한 청색보다 연한 청색으로 화사한 느낌을 낸 스타들이 많았다.

솔로 활동으로 매력 발산 중인 가수 경리는 부츠컷 데님 진에 흰색 크롭탑과 블로퍼를 매치하고 굴곡 있는 몸매를 강조했다. 그는 검은색 선글라스와 핸드백으로 세련미를 더했다.

복고의 유행으로 일자 팬츠는 물론 커팅 장식의 데미지 진과 통이 넓은 보이프렌드 진이 유행이다. 가수 청하는 일자 청바지에 흰색 스니커즈와 민소매 탑을 착용했다. 청하처럼 허리에 컬러가 배색된 탑을 착용하거나 벨트를 착용하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카드의 전소민은 검은색 크롭 티셔츠에 데미지 진과 하이탑 스니커즈를 매치하고 남다른 패션 감각을 뽐냈다. 그는 밑단이 넓은 티셔츠를 착용하고 복근을 살짝 드러내 섹시한 매력을 자아냈다.

트와이스의 모모는 보이프렌드 진에 타이트한 줄무늬 니트를 착용하고 잘록한 허리선을 자랑했다. 그는 투박한 흰색 운동화와 버킷햇을 매치해 힙합풍의 스트리트 룩을 완성했다.



◇원피스로 '반전매력'



소녀시대 태연, 트리플H 현아, 트와이스 쯔위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DB
소녀시대 태연, 트리플H 현아, 트와이스 쯔위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DB
원피스는 더운 여름날 아침의 귀찮음을 해결함과 동시에 아이템 하나로 멋을 낼 수 있어 유용하다. 최근 스타들은 반전 원피스로 앞과 뒤가 다른 매력을 풍겨 관심을 모았다.

소녀시대의 태연과 트리플H의 현아는 최근 각각 블랙, 화이트 원피스를 입었다. 태연은 검은색 원피스에 스트랩 샌들과 노란색 토트백을 들었다. 현아는 노란색 버킷햇과 속이 비치는 PVC백을 착용했다.

두 사람은 등이 과감하게 파인 디자인의 원피스를 선택해 휴양지에서도 연출하기 좋은 패션을 완성했다.

트와이스의 쯔위는 패턴 원피스로 반전 매력을 꾀했다. 그는 앞은 흰색 스트라이프와 레이스 장식, 뒤는 파란색 솔리드 컬러가 돋보이는 슬립 원피스를 티셔츠와 레이어드했다. 여기에 옐로와 블루가 배색된 스트랩 샌들과 흰색 핸드백을 코디해 화사한 일상 패션을 연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