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성, 한국여성보다 말랐지만 □□은 커

일본여성이 가장 많이 찾는 브래지어는 B컵..한국은 A컵

머니투데이 이명진 기자  |  2010.07.27 11:37  |  조회 21901
사진 제공 에블린
사진 제공 에블린

사진 제공 에블린
사진 제공 에블린

일본 여성들이 가장 많이 찾는 브래지어 둘레는 75, 컵은 B컵인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 란제리 브랜드 에블린이 지난 6월 한 달간 에블린 명동 매장의 일본인 구매 고객 650명을 분석한 결과 B컵 브래지어 판매가 46%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A컵이 30%, C컵이 24% 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여성들에게 가장 많이 팔리는 컵이 A컵(50%), B컵(35%), C컵(15%)인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일본 여성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에블린 브래지어 사이즈는 75 B컵이었다. 일본 여성들은 한국 여성에 비해 체형은 말랐지만 가슴은 크고, 가슴의 볼륨을 강조하기 위해 밑둘레는 아주 타이트하고 컵은 큰 브래지어를 선호하기 때문이라는 게 패션전문가의 설명이다. 75둘레 사이즈를 선택한 일본 여성이 한국 여성보다 1.5배 많은 70%를 차지한 것은 일본여성이 한국여성에 비해 상체는 마르고 가슴은 좀 더 크다는 것이다.

에블린측은 "6월 일본인 구매 고객 비중이 25%를 차지하며 2010년 들어서 매달 조금씩 증가하고 있다"며 "에블린 제품 중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제품1위는 정열적인 호피 무늬가 매력적인 ‘블랙 러시안’ 이며 2위는 사랑스럽고 로맨틱한 핑크 컬러에 화려한 레이스로 포인트를 준 ‘피치 블라썸’, 3위는 살구색, 블랙 등 기본 컬러의 브래지어"라고 말했다.

에블린 최영실 브랜드장은 “최근 몇 년 사이 명동이 외국 관광객들에게 속옷 쇼핑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1년에 2번 이상 에블린 매장을 찾는 일본 단골 고객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최고의 '비키니 퀸'을 뽑아라>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