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청춘의 열기, 락페스티벌vs클럽에서 빛나는 비법

머니투데이 지성희 인턴기자  |  2011.07.22 16:13  |  조회 1778
ⓒ'지산밸리 락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 캡처
ⓒ'지산밸리 락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 캡처

내리쬐는 태양, 그 뜨거운 열기만큼이나 젊은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그 때가 다가왔다. 바로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국내 대표 록 페스티벌이 열리기 때문. 개성 강한 이들의 집합소 '록 페스티벌', 그리고 젊음을 즐기는 이들의 대표 문화로 자리 잡은 '클럽'은 그 패션 또한 남다르다. '젊음'이라는 공통분모 아래 올 여름을 더욱 뜨겁게 할 '락페룩' 혹은 ‘클럽룩’을 어떻게 연출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지금부터 참고해보자.

◇ 비가 오든 안 오든 상관없다, '락페룩'의 기본은 '레인부츠'
ⓒ상의-코인코즈, 하의-블루페페, 레인부츠-코인코즈, 헤어밴드-빈티지헐리우드, 반지-골든듀, 가방-캐스키드슨
ⓒ상의-코인코즈, 하의-블루페페, 레인부츠-코인코즈, 헤어밴드-빈티지헐리우드, 반지-골든듀, 가방-캐스키드슨

이제 젊음의 집결지로서 하나의 상징이 된 '지산 록 페스티벌'이나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등으로 뜨거운 청춘들의 관심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 몇 해 전부터 질척한 진흙 바닥 위 레인부츠를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한 외국 셀러브리티들의 파파라치 컷이 크게 유행하면서 국내에도 많은 붐이 일었다.

이제 '락페룩'의 기본은 레인부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비가 꼭 오지 않아도 많은 패셔니스타들이 택하는 필수 아이템이다. 화이트 컬러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컬러가 섞인 레인부츠에 과감한 블루 팬츠로 개성을 드러내보자. 물감을 흩뿌린 듯한 민소매 티셔츠에 헤어밴드와 반지 등으로 액세서리는 심플하지만 강렬하게 매치한다. 빈티지 무드의 핸드백으로 포인트를 더하면 많은 인파 속 시선을 사로잡는 '락페룩'이 완성된다.

◇ 화려한 조명아래 시선을 사로잡는 비법, 도도한 '클럽룩'
ⓒ원피스-모조에스핀, 슈즈-레이첼콕스, 팔찌-액세서라이즈, 가방-달퀸
ⓒ원피스-모조에스핀, 슈즈-레이첼콕스, 팔찌-액세서라이즈, 가방-달퀸

도심 속 열기를 더욱 뜨겁게 즐길 수 있는 곳은 클럽이다. 흥겨운 비트의 음악과 화려한 조명아래에서 주목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스타일링에 달려있다. 마치 신화에 등장하는 여신의 옷 같은 원피스는 화려한 절개가 아닌 자연스러운 주름으로 볼륨감과 고급스러움을 연출할 수 있다. 톤이 비슷한 뱅글로 멋을 더하고, 하이힐로 여성의 자존심을 지킨다. 간단한 소지품은 악어가죽 패턴이 돋보이는 클러치 백에 넣어 엣지 있게 마무리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