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청순녀들의 필수템…'발토시' 기억하시나요?

[그땐 그랬지<3>] 핑클·SES 등 1세대 아이돌의 필수템…다리 얇아보이려고 착용하기도

머니투데이 스타일M 마아라 기자  |  2015.03.01 11:15  |  조회 26420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저씨, 핑클 발토시 있어요?

친구들과 우르르 모여 양말 가게에 발토시를 사러 갔지만 또 허탕. 핑클이 "난 네꺼야~"를 부를 때 마다 학교 앞 양말 가게와 문방구에서 파는 발토시는 품절 사태를 이뤘다. 당시 짧은 미니스커트에 흰색, 핑크색 발토시 패션은 청순해 보이기 위한 필수 아이템이었다.

발토시 패션은 일본 여고생들이 교복에 입은 것이 원조라고 볼 수 있다. 루즈한 양말을 헐렁하게 연출해 땅에 끌릴 정도로 신는 모양이 주를 이뤘다. 그러다 SES, 핑클과 같은 청순한 이미지의 걸그룹들이 무대의상으로 활용하면서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다리에 자신있는 친구들이 아래로 내려 주름이 많이 생기게 연출했던 것과 달리 발토시는 다리의 결점을 가릴 수 있는 효자 아이템이기도 했다. 두꺼운 다리와 다리알(?)을 가리기 위해 종아리 위까지 쭉 올려 신었다. 고무줄로 끝이 마감된 발토시를 신은 날에는 자국이 생기지 않도록 중간 중간 신경써야 했다.

교복에는 흰색뿐 아니라 형형색색의 발토시도 유행했다. 특히 튀는 걸 좋아하는 친구들은 형광색 발토시를 신기도 했는데, 이 친구들과 함께 걷노라면 길거리에 나온 모든 이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을 수 있었다.

발토시에는 펌프스가 아닌 투박한 구두를 신었다. 그 중 워커나 통굽 구두가 인기였다. 여기에 천으로 만든 크로스백까지 매치하면 귀여운 여자친구룩이 완성됐다.

/사진=MBC
/사진=MBC
'무한도전-토토가(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의 인기 때문에 발토시 패션이 다시 회자되고 있지만 이보다 앞서 핑클 패션의 향수를 불러일으킨 것은 2011년 방송된 MBC 드라마 '최고의 사랑'이다.

드라마 속에서 배우 유인나와 공효진 등이 결성한 그룹 국보소녀는 체크무늬 미니스커트에 흰색 발토시를 착용하고 상큼 발랄한 안무를 선보여 인기를 모았다. TV를 보며 촌스럽다고 깔깔 웃었지만 당시 SNS는 발토시 좀 신어봤던 이들의 학창시절 추억글로 가득했다. "수학여행 장기자랑 필수템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