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핫 키워드 '네크쏘라이징'을 아시나요?

[스타일사전<39>] 목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스타일링 기법…화사함과 고급스러움 살려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6.08.25 08:41  |  조회 6979
어렵고 복잡한 패션·뷰티 용어와 트렌드가 궁금하세요? 머니투데이 패션·뷰티사이트 '스타일M'이 한눈에 정리해 드립니다. 모두가 스타일 척척 박사가 되는 그날까지!
/사진=샤넬, 발망, 준야 와타나베, 프라다 2016 컬렉션
/사진=샤넬, 발망, 준야 와타나베, 프라다 2016 컬렉션
최근 초커(Choker)의 인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목을 감싸는 장식을 칭하는 초커는 목선을 더욱 아름다워 보이게 하고 시선을 얼굴로 모으는 효과가 있다.

올시즌 런웨이에 선 모델들은 목을 평소보다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에 해외 유력 패션지들은 일반 주얼리가 아닌 초커, 스카프, 반다나 등을 목에 장식한 일명 '네크쏘라이징'을 트렌드 키워드로 꼽았다. 화려한 넥서라이징은 일상 생활에서 어떻게 활용해야할까.

◇네크쏘라이징(Neckssorizing)

/사진=베르사체, 앨리스 올리비아, 안토니오마라스, 로디나트 2016 컬렉션
/사진=베르사체, 앨리스 올리비아, 안토니오마라스, 로디나트 2016 컬렉션
정의
=스키니 스카프, 반다나, 초커 등을 이용해 목 주변을 장식하는 스타일링 법을 총칭한다. 최근에는 목뿐 아니라 가슴까지 영역을 확장해 과장된 장식을 연출하기도 한다.

예시¹=네크쏘라이징의 가장 간단한 아이템은 스키니 스카프다. 상의와 비슷하거나 같은 색, 패턴을 고르면 감각적인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짧은 스카프는 매듭만으로 리본 형태를 만들 수 있어 간편하다. 롱 스카프는 목에 여러 번 감아 자연스럽게 내리거나 한번 감은 후 아래에서 느슨하게 매듭을 지으면 멋스럽다.

/사진=제이에스티나, 루이비통, 크리스찬 디올, 머니투데이 DB
/사진=제이에스티나, 루이비통, 크리스찬 디올, 머니투데이 DB
예시²=커다란 보석이 장식된 초커는 여성스럽거나 시크한 느낌을 자아낸다. 크리스찬 디올처럼 스키니 스카프를 목에 딱 맞게 두른 위에 초커를 매치하면 색다른 분위기의 액세서리를 연출할 수 있다. 이때 의상은 패턴 없이 깔끔한 단색을 고른다.

예시³
=네크쏘라이징은 여러 아이템과의 믹스매치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라이더 재킷에 실크 소재의 스키니 스카프를 매치하면 거칠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스포티한 재킷이나 클래식한 셔츠 깃 사이로 스키니 스카프나 커다란 초커를 착용하면 격식 있으면서도 경쾌한 느낌의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최근에는 상의의 목 선이 마치 목걸이를 한 듯한 모양으로 절개된 아이템 역시 인기다. 화려한 액세서리가 부담스럽다면 독특한 절개 디자인의 상의를 활용해 볼 것.

/사진=월터 반 베이렌동크, 베르사체, 에르메스, 루이비통 2016 컬렉션
/사진=월터 반 베이렌동크, 베르사체, 에르메스, 루이비통 2016 컬렉션
예시⁴='샤넬(Chanel)' '프라다(Prada)' '크리스찬 디올(Christian Dior)' '구찌(Gucci)' '발망(Balmail)' 2016 S/S 컬렉션, '준야 와타나베(Junya Watanabe)' '에르메스(Hermès)' 2016 맨즈웨어 컬렉션, 아이린 초커, 켄달 제너 목걸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