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 겨울 분위기나는 패브릭 소파 2종 출시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  2016.10.31 16:50  |  조회 2498
까사미아, 겨울 분위기나는 패브릭 소파 2종 출시
까사미아는 패브릭 소파 ‘윌리엄’과 ‘발트’ 2종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윌리엄은 북유럽 감성이 느껴지는 기본 디자인의 패브릭 카우치 소파다. 회색과 카키색으로 출시됐으며 등받침 방석과 좌석 방석을 분리할 수 있어 관리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가격은 109만원이다.

발트 패브릭 소파는 세탁이 자유로운 커버 분리형 제품으로 실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3인 소파 기준으로 가로 1860㎜, 깊이 860㎜로 좁은 공간에서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신혼부부 또는 싱글가구에 알맞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제품가격은 3인소파 72만원, 2인소파 49만원, 1인소파 29만원이다.

까사미아 관계자는 “패브릭 소파는 가죽소파에 비해 가격대가 비교적 저렴하고 다양한 색상을 갖추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겨울을 맞아 집안 분위기에 변화를 주고 싶을 때는 니트나 퍼 소재의 쿠션과 조합하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한편 까사미아는 신제품 소파 2종 출시를 기념해 소파 포함 100·200·300만원 이상 구매 시 3·6·10만원 상당의 까사미아 선물카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