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의 美" 해외 패션위크 누빈 '한국 모델 3인방'

최소라·정호연·배윤영, 강렬한 카리스마로 런웨이 장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7.11.18 09:44  |  조회 26090
모델 최소라, 배윤영, 정호연/사진=베르사체, 막스 마라, 돌체 앤 가바나 2018 S/S 컬렉션
모델 최소라, 배윤영, 정호연/사진=베르사체, 막스 마라, 돌체 앤 가바나 2018 S/S 컬렉션
'케이팝'(K-POP), '케이뷰티'(K-Beauty)에 이어 이젠 '케이모델'(K-Model)의 시대가 됐다. 한국 모델들이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 등 세계 4대 패션위크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샤넬, 프라다, 루이비통 등 누구나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패션 브랜드의 컬렉션 쇼에 서는 한국 모델의 비중이 점점 늘고 있다. 2018 S/S 시즌 런웨이에서 빛을 발한 모델 3인방을 소개한다.

◇단연 톱모델…최소라

/사진=루이뷔통 2015 크루즈 컬렉션, 제레미 스콧, 에트로 2018 S/S 컬렉션
/사진=루이뷔통 2015 크루즈 컬렉션, 제레미 스콧, 에트로 2018 S/S 컬렉션
YG케이플러스 소속의 모델 최소라는 2012년 모델 오디션 프로그램 '도전 슈퍼모델 코리아' 시즌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최소라는 2014년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으로 데뷔한 후, 그해 '펜디' '알렉산더 왕' '3.1필립림' '프로엔자슐러' 2015 S/S 컬렉션 쇼 등에 줄줄이 올랐다.

/사진=캘빈 클라인 2015 S/S 컬렉션, 코치 2016 S/S 캠페인 광고
/사진=캘빈 클라인 2015 S/S 컬렉션, 코치 2016 S/S 캠페인 광고
최소라는 동양인 최초로 '캘빈 클라인' 메인쇼에 선 모델이 됐으며, 한국인 최초로 '코치' 2016 S/S 캠페인 광고에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제레미 스콧, 마이클 코어스,토리버치, 알렉산더 왕
/사진=제레미 스콧, 마이클 코어스,토리버치, 알렉산더 왕
2018 S/S 시즌 뉴욕 패션위크에서 최소라는 '제레미 스콧' 쇼를 시작으로 '토리버치' '알렉산더 왕' '마이클 코어스' 등 12개 쇼에 올랐다.

최소라는 강렬한 그래피티가 돋보이는 '제레미 스콧'의 캐주얼룩은 물론 여성스러운 무드의 '마이클 코어스' '토리버치'의 룩까지 다양한 의상을 소화했다. 그는 모든 컬렉션 쇼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워킹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사진=프라다, 펜디, 보테가 베네타, 돌체 앤 가바나
/사진=프라다, 펜디, 보테가 베네타, 돌체 앤 가바나
이어진 밀라노 패션위크에선 '프라다' '펜디' '베르사체' ''보테가 베네타' '살바토레 페라가모' '돌체 앤 가바나' 등 12개 쇼에 오르며 톱모델다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최소라는 가녀린 허리선을 강조한 의상들을 완벽히 소화하며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런웨이를 압도했다.

◇'루이비통'이 선택한 모델 정호연

/사진=돌체 앤 가바나, 랑방, 블루마린 2018 S/S 컬렉션
/사진=돌체 앤 가바나, 랑방, 블루마린 2018 S/S 컬렉션
에스팀 소속 모델 정호연은 최소라에 이어 2013년 '도전 수퍼모델 시즌 4'에 출연해 공동 준우승을 하며 얼굴을 알렸다. 정호연은 지난해 1월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인기를 얻은 배우 이동휘와 열애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정호연이 첫 해외 패션위크 무대에 오른 건 2017 S/S 시즌 뉴욕 패션위크 '오프닝 세레모니'(Opening Ceremony) 컬렉션부터다. 이어 그는 랙 앤 본'(Rag & Bone)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등 유명 디자이너 쇼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루이비통 2017 S/S, F/W 컬렉션, 루이비통 2017 F/W 캠페인
/사진=루이비통 2017 S/S, F/W 컬렉션, 루이비통 2017 F/W 캠페인
정호연은 신인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연이어 프랑스 패션 브랜드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선택을 받았다. 정호연은 2017 S/S 파리 패션위크 루이비통 쇼에 독점으로 올랐으며, 이어 2017 F/W 시즌엔 '월드 익스클루시브' 계약을 맺어 세계 4대 패션위크 중 루이비통 런웨이에만 올랐다.

돋보이는 '빨간 머리'로 눈길을 끈 정호연은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과 패션 매거진 '보그닷컴'에 '뉴 페이스'로 소개되기도 했다.

사진=코셰,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사진=코셰,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정호연은 2018 S/S 시즌 총 23개의 쇼에 오르며 신인 모델의 저력을 보였다. '코셰'에선 캐주얼한 트랙팬츠와 잘록한 허리선을 강조한 트렌치코트로 쇼의 시작을 맡았으며, '보테가 베네타' 쇼에선 펀칭 디테일이 돋보이는 체크 원피스로 오프닝을 맡아 찬사를 받았다.

/사진=돌체 앤 가바나, 미우미우, 루이비통, 샤넬 2018 S/S 컬렉션
/사진=돌체 앤 가바나, 미우미우, 루이비통, 샤넬 2018 S/S 컬렉션
또한 그는 '돌체 앤 가바나' '미우미우'와 더불어 '루이비통' '랑방' '샤넬' 쇼에 오르며 화려한 패턴 의상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했으며, 강렬한 카리스마와 당당한 워킹을 선보였다.

◇'런웨이 위 뮬란'…배윤영

/사진=프라다, 크리스찬 디올, 끌로에 2017 S/S 컬렉션
/사진=프라다, 크리스찬 디올, 끌로에 2017 S/S 컬렉션
2014년 데뷔한 YG케이플러스 소속 모델 배윤영은 데뷔 2년 만에 2017 S/S 시즌 '프라다' 컬렉션을 통해 해외 무대에 처음 모습을 비췄다.

'런웨이 위 뮬란'으로 불리는 배윤영은 프라다 캐스팅 디렉터 애슐리 브로카우(Ashley Brokaw)가 'New Beauty'(새로운 아름다움)라고 칭할 정도로 매력적인 동양 마스크를 지녔다. 가로로 길게 살짝 올라간 눈매, 아기자기한 코, 도톰한 입술이 어우러져 배윤영만의 독특한 매력을 낸다.

/사진=애슐리 브로카우 인스타그램
/사진=애슐리 브로카우 인스타그램
'프라다' 쇼에 선 모델은 패션계의 주목을 받곤 하는데, 프라다의 독점 모델로 해외 무대에 데뷔한 배윤영은 이후 '끌로에' '로에베' '크리스찬 디올' '소니아 리키엘' 등의 쇼에 오르며 입지를 다졌다. 모델스 닷컴 선정 2017 S/S, F/W 시즌 톱 신인 모델에 꼽히기도 했다.

2018 S/S 시즌 배윤영은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를 넘나들며 수많은 디자이너 컬렉션 쇼에 모습을 비췄다.

사진=안나수이, 마이클 코어스, JW앤더슨, 끌로에 2018 S/S 컬렉션<br>
사진=안나수이, 마이클 코어스, JW앤더슨, 끌로에 2018 S/S 컬렉션<br>
뉴욕 패션위크 '안나수이' '마이클 코어스' 등의 쇼에 이어 런던 패션위크에선 'J.W 앤더슨', 파리 패션위크에선 '크리스찬 디올' '끌로에' 쇼에 올랐다.

배윤영은 다양한 콘셉트의 의상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멋스럽게 소화했다. 정갈하게 빗어내린 5:5 가르마 생머리를 연출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거나 8:2 가르마로 빗어넘겨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기도 했다.

사진=돌체앤가바나, 막스마라, 모스키노, 에밀리오 푸치 2018 S/S 컬렉션
사진=돌체앤가바나, 막스마라, 모스키노, 에밀리오 푸치 2018 S/S 컬렉션
특히 밀라노 패션위크에선 '돌체 앤 가바나' '막스마라' '모스키노' '마르니' '에밀리오 푸치' 등 수많은 쇼에 모습을 비추며 떠오르는 '대세 모델'임을 증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