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형 커버도 OK"…수지·윤아의 '화이트 셔츠' 연출 TIP

기본 패션 아이템 '화이트 셔츠', 올봄 유행에 맞는 연출법과 체형 커버 TIP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04.11 00:00  |  조회 5577
가수 겸 배우 수지, 윤아, 그룹 구구단 세정/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수지, 윤아, 그룹 구구단 세정/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옷장 속 반드시 갖춰야 하는 아이템 1순위, 바로 '화이트 셔츠'다.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화사한 화이트 셔츠는 특히 봄 여름 시즌 자주 손이 가는 아이템이다.

하지만 기본적인 아이템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활용하는 이들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 같은 옷이라도 제대로 입으면 평소 고민하던 콤플렉스까지 커버할 수 있다는 사실.

봄 분위기도 내고 체형 커버까지 할 수 있는 '화이트 셔츠' 활용법을 소개한다.



◇봄 느낌 물씬!…'화이트 셔츠' 코디 TIP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그룹 구구단 세정, 배우 이성경, 모델 심소정, 배우 기은세/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그룹 구구단 세정, 배우 이성경, 모델 심소정, 배우 기은세/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화이트 셔츠의 화사하고 깨끗한 느낌을 더욱 더 살리고 싶다면 청량한 데님 팬츠와 함께 매치하자.

데님 컬러가 밝을수록 더욱 산뜻한 분위기를 낼 수 있으며 트렌디한 레트로 데님을 매치하면 더욱 멋스럽다.

올봄엔 다리 라인을 드러내는 스키니진보다는 통이 넓은 와이드 팬츠나 일자 데님, 독특한 솔기, 스티치 디테일이 들어간 바지 밑단을 살짝 롤업해 복고 분위기를 내보는 것도 좋다.

보다 로맨틱한 룩을 즐긴다면 봄 분위기를 가득 담은 파스텔 아이템과 매치해도 잘 어울린다.

올봄 트렌드인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롱 스커트나 일교차가 큰 봄철 체온을 지켜줄 니트를 파스텔톤으로 골라 매치해보자.

그룹 다비치 강민경, 모델 이현이/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 강민경, 모델 이현이/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화이트 셔츠에 같은 색 하의를 매치할 땐 톤이 더 낮은 것을 택하는 것이 좋으며 컬러나 패턴이 더해진 재킷이나 카디건으로 포인트를 더하면 심심한 느낌을 덜 수 있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윤아, 가수 겸 배우 윤아, 그룹 구구단 미나, 가수 겸 배우 최수영/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윤아, 가수 겸 배우 윤아, 그룹 구구단 미나, 가수 겸 배우 최수영/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화이트 셔츠가 밋밋하게 느껴질 땐 스카프를 매치해 체온도 지키고 멋스러운 포인트를 더할 것.

가수 겸 배우 윤아, 수지는 각각 가늘고 길쭉한 모양의 스카프 '트윌리'와 네모 반듯한 정사각형 '까레'를 가볍게 둘러 감각적인 셔츠 룩을 연출했다.



◇넓고 좁은 어깨가 고민이라면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수지, 서현, 배우 정은채, 그룹 다비치 이해리/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수지, 서현, 배우 정은채, 그룹 다비치 이해리/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어깨 넓거나 상체가 통통하다면 셔츠 단추를 두 세 개 정도 풀어 네크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내는 것이 좋다. 목과 쇄골 라인을 드러내는 것이 더욱 더 슬림해보이는 셔츠 스타일의 비결이다.

또한 셔츠의 어깨선이 살짝 뒤로 젖혀지도록 입으면 훨씬 날씬해보일 수 있다.

반대로 어깨가 좁아 고민이라면 몸에 딱 달라붙어 실루엣을 드러내는 디자인보다는 넉넉한 핏의 오버사이즈 셔츠을 고르는 것이 좋다.

셔츠 칼라는 없는 것이 보다 어깨선을 깔끔해보이고 넓어보이게 하니 참고할 것.



◇목이 짧아 고민이라면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수지, 배우 한예슬, 그룹 위키미키 도연, 배우 한지민/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디디에두보, 골든듀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가수 겸 배우 수지, 배우 한예슬, 그룹 위키미키 도연, 배우 한지민/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디디에두보, 골든듀
목이 짧고 얼굴이 둥근 타입도 셔츠 단추를 풀어 네크라인을 드러내는 것이 얼굴이 더 작아보인다.

여기에 길게 늘어지는 루스한 목걸이를 여러 개 레이어드해 매치하면 목이 더욱 더 길어보일 수 있다.

목에 딱 달라붙는 디자인의 초커나 팬던트가 지나치게 크고 굵은 목걸이는 오히려 더 답답한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목걸이 체인이 지나치게 두꺼운 것보단 가느다란 것이 더 여리여리한 분위기를 낼 수 있으니 참고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