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이어 가요계 폭행·욕설 논란…탱크 vs 길 진실공방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2.19 09:06  |  조회 102748
가수 길, 탱크 유튜브 영상 캡처/사진=머니투데이 DB,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길, 탱크 유튜브 영상 캡처/사진=머니투데이 DB,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가 그룹 리쌍의 가수 길에게 노동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음주운전 3번/여성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착취/언어폭력/범죄자[여러분은 지금도 속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영상 속 내용과 캡처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탱크는 "이 영상은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탱크는 이 남성의 이름을 직접 밝히지는 않았으나 '무한도전' '쇼미더머니5' '음주운전' 등으로 해당 인물을 설명해 길이 지목됐다.

탱크는 자신이 하는 말은 모두 진실이며, 일부는 통화 녹음 등의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히며 폭로를 시작했다.



길, 언어폭력·노동착취 주장한 탱크…故 오인혜, 아이유 언급


탱크는 길로 추정되는 이 인물에 대해 "그는 최근에도 자신의 장모를 동원하고 부인과 아들을 팔아 동정심을 유발하여 자신의 컴백기반으로 삼으려고 했으며, 기부를 한다고 기사를 내는 등의 행동을 하고 있지만 실체는 놀고먹어도 될 만큼의 저작권료와 실연권료, 연예인 협회에서 들어오는 돈으로 서래마을의 100평에 가까운 크기의 고급 빌라에서 호의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PD,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기록이 있는 한 연예인과 골프를 치러 필드를 다니는 등, 끊임없이 복귀를 노리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탱크는 이어 이 인물이 매니저 폭행과 언어 폭력, 프로듀서 노동 착취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탱크는 "그는 매니저를 폭행하고,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1년 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탱크는 자신을 비롯한 4명의 프로듀서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곡 작업을 시켰다고 주장하며 "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의 언어폭력과 폭행이 멈추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탱크는 해당 인물이 4명의 여자 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그 가운데 한 명이 배우 故 오인혜였다고도 폭로했다. 가수 아이유도 언급됐다.

그는 배우 고(故) 오인혜에 대해 "정말 따뜻하고 친절한 아름다운 사람이었다"며 하지만 길은 집 청소를 해준 고 오인혜에게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가수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그가 'XX하네, XXX'라고 욕을 했다고도 했다.

탱크는 2016년 엠넷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에서 공개된 노래 '호랑나비'가 가수 김흥국 '호랑나비'를 표절했다며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길의 매니저가 "이거 다 네가 뒤집어쓰자"고 연락해왔다며 이 통화 내용은 저장해 가지고 있다고도 밝혔다.

끝으로 그는 "양심이 있으면 그런 식으로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지 마라. 그리고 본인이 한 행동에 대하여 사과하라"고 말했다.



길 측, 탱크 주장에 "사실 무근…입장 발표·법적 조치 준비중"


19일 데일리안에 따르면 길 측은 이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탱크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매직 맨션(길의 작곡팀) 메인 작곡가님에게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탱크 님이 업로드한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한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길, 탱크와 함께 작업한 매직 맨션 조용민 프로듀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진웅(탱크)의 글을 보고 이 시간에 무고한 많은 사람들이 휘말리게 되고 씻을 없는 상처를 입을까 걱정되어 글을 쓴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조용민은 2016년 '쇼미더머니5' 당시 여성 듀오 곡 녹음 과정에서 안진웅이 잘못해 길에게 혼나 작업실을 나갔고 그것이 이번 사건의 시발점이 됐을 것이라 추측했다.

조용민은 "길이 식비를 비롯해 금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곡비를 안 받은 적도 없으며 저작권을 부당한 비율을 받은 적이 없다. 모두 똑같이 나눠 받았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안진웅이 길이라는 사람을 어떠한 이유로든 혹은 이유가 굳이 없더라도 싫어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 단지 내 입장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도 있고, 그로 인해 파생된 억울함을 벗기기에는 몇 배가 되는 에너지를 소모해야하고 서로에게 상처는 지워지지 않음을 너무 잘 알기에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3자를 이 일에 끌어들였는데 그들에게도 상처가 될까봐, 그리고 고인들의 가족분들, 친지분들 및 친구분들 팬분들이 혹시나 안진웅의 폭로글을 보고 두 번의 상처를 받을까 너무 두렵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