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말입니다' 할땐 왼얼굴…김상중 "슈트핏 위해 1일 1식"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6.12 17:06  |  조회 1301
배우 김상중 /사진=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영상 캡처
배우 김상중 /사진=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영상 캡처
배우 김상중이 '그알' 슈트핏을 유지하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공개했다.

12일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에는 '각종 T.M.I 질문에 다 답해드립니다(feat.김상중MC)'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상중은 13년째 '그것이 알고싶다' MC를 맡고 있다. 프로그램 역대 최장수 MC인셈이다.

이날 김상중은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을 받고 대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살인자 배역 제안이 들어왔을 때 '그알' 때문에 거절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선한 역도 하지만 악역도 많이 했다"며 "'그알' 이미지가 퇴색되는 너무 코믹한 인물은 지양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가지고 있는 책임감이 크다"고 답했다.

특히 김상중은 '안면비대칭햄'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시청자의 질문을 대답하며 "저도 안면비대칭이 있다. 그래서 '그런데 말입니다'할 때도 왼쪽 위주로 고개를 돌린다. 이 얘기를 방송에서 처음 한다"고 고백했다.

13년 째 완벽한 수트핏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1일 1식을 한식으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15년 전 맞춘 슈트를 아직도 입을 수 있다"며 "늘 아침, 저녁마다 체중계를 확인한다. 1kg라도 몸무게가 오버되면 굶거나 칼로리 태우는 운동을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상중은 "지금은 개인적인 약을 먹기 위해 1식하던 음식의 칼로리를 3식으로 나눠서 먹고 있다"고 전했다.

재치있는 질문에도 답했다. "커피는 '그란데' 사이즈만 드시나요"라는 질문에 "커피는 생리적 현상의 불편함으로 그란데 사이즈는 잘 안 먹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말입니다'는 표현도 평소에는 쓰지 않는다. '그런데'가 반말 같아서 '입니다'를 붙여 쓰게 된 표현이다"고 설명했다.

'민초단 vs 반민초단'을 묻는 질문에 PD가 '민트 초콜릿'이라고 설명하자 김상중은 단호한 얼굴로 "저는 초콜릿을 안 먹습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래오래 '그알'에 남아달라'는 시청자들의 바람에는 "힘닿는 데까지, 할 수 있는 데까지 '그알'을 진행하도록 하겠다. 여러분들에게 진실과 정의를 말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