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사치' 때문에 소개팅 거절 당해…유재석 "나도 해줬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10.20 21:22  |  조회 4226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방송인 조세호가 과거 사치 때문에 소개팅을 거절 당한 것으로 알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조세호의 데뷔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조세호의 사촌 형인 조현권 신부가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현권 신부는 2년 전 '유퀴즈' 대구 편에 출연한 바 있다.

조 신부는 "20년 동안 세호가 스캔들 없이 이렇게 잘 지내고 지금도 유재석씨 옆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어 자랑스럽다. 우리 집안 제일 영광이다"고 말했다.

유재석이 "조세호에게 소개팅을 해줬다던데"라고 말을 건네자 조현권 신부는 "(조세호가) 눈이 높아서 보통 마음에 안 들어했다"며 "1년 여 전에 한 사람을 마음에 들어한 적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현권 신부는 "그런데 그쪽에서 'NO'를 했다"며 "어머님은 좋아했는데 여성분과 아버지가 조세호를 찾아보고는 '사치를 많이 하고 그래서'라고 반대했다"고 말해 유재석의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조현권 신부는 "반전이 있다. 처음 소개한 여성분의 어머니가 세호가 왜 옷을 잘 입고 다니는지 알게 됐다"며 "다시 볼 수 있다. 이제 (조세호가) 살도 빼니 인물도 더 좋아졌다고 하더라"고 핑크빛 소식을 전했다.

설렘을 드러내는 조세호에게 유재석은 "세호가 소개팅을 많이 하고 다닌다"며 "제가 소개한 분과도 두 차례 자리를 가졌다"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