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최민수 40억 빚 모르고 결혼, 30년째 돈 개념 없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2.17 07:49  |  조회 307783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강주은이 남편인 배우 최민수와 결혼 당시 어마어마한 빚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강주은이 최민수의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의 경제 관념에 대해 지적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 최민수 부부는 명절을 맞아 우혜림 신민철 부부와 함께 식사를 즐겼다. 우혜림 신민철 부부의 세배에 강주은 최민수 부부는 덕담과 함께 세뱃돈을 전했고, 이후 식사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최민수는 강주은에게 "나한테 한 달 용돈 40만원만 주고, 25년 전부터 내가 번 돈을 착취를 하냐. 난 내 돈을 본 적이 없다"며 투정을 부렸다.

이에 강주은은 "이 자리에서 꼭 이러고 싶나. 돈 얘기를 해야 하냐"라고 하자 최민수는 "죄송합니다"라며 바로 꼬리를 내려 웃음을 안겼다.

최민수의 용돈 이야기에 강주은은 "처음 결혼할 때 (남편 최민수가) 빚이 많았다"며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최민수는 "지금 돈으로 30억~40억원 정도였다"고 했다.

신민철이 "빚이 있는 걸 알고 결혼하신 거냐"고 묻자 강주은은 "몰랐다. 결혼하고 나니까 이미 늦었더라"라고 답했다. 최민수 역시 "나도 빚이 그만큼 있는지는 몰랐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강주은은 "남편 통장을 다 관리해주던 친한 친구가 통장을 다 갖고 떠났다. 돈을 다시 찾아야 할 것 아니냐. 그런데 남편이 '의리는 다시 만들 수 없지만 돈은 다시 만들 수 있지 않냐'고 하더라"라며 "적은 돈이 아닌데 돈에 대한 개념이 다르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토바이를 타다가 다른 사람을 주기도 하고 검도 칼도 몇 천만원하는 걸 몇 개씩 갖고 있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강주은은 또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앞으로 제대로 살아갈 수 있을까? 이렇게 개념이 없을까?' 생각했는데 30년 살아보니 아직도 개념이 없더라. 개념이 다르다"고 털어놨다.

강주은은 신민철에게 "신 서방은 빚이 없냐"고 물었고, 이에 신민철은 "빚은 없었고 어릴 때부터 저축을 많이 했다.제대로 모으기 시작한 건 14살 때부터다"라고 답했다.

신민철은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7000원 있으면 꼭 1만원을 만들려고 하는 성향이 있었다. 지금도 매달 300만원씩 저축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대단하다"라며 우혜림을 향해 "우리 딸 시집 잘 갔다. 제대로 된 가장이다"라고 감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