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 "♥한가인, '깻잎 논쟁'에 노발대발…아내 말은 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3.21 10:58  |  조회 2149
/사진=KBS2 '1박2일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이 '깻잎 논쟁'에 대해 노발대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 4에서는 OB와 YB의 케미가 폭발하는 '세대 공감 올드 앤 뉴'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OB 팀 한 명과 YB 팀 한 명이 각각 팀을 이뤄 미션을 수행했다. 맏형 연정훈은 가수 라비와 팀을 결성해 백문백답 작성에 나섰다.

'맵찔이' '맵부심' 등 신조어를 잘 모르는 연정훈을 위해 라비는 "매운 거 잘 못먹거나 매운 거 잘 먹거나"라고 해석해주며 웃었다.

연정훈은 'TMI'도 이해하지 못했다. 라비는 "되게 오래 된 말이다. Too Much Information이다. 굳이 알지 않아도 되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연정훈은 'MBTI'(성격유형검사)에 대해서도 "어렵다. 이런 걸 왜 하는 거냐"고 궁금해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라비가 "'깻잎 논쟁'은 아냐"고 물었고, 연정훈은 "'깻잎 논쟁'은 안다"고 밝혀 라비를 놀라게 했다.

연정훈은 온라인상에서 열띤 논쟁이 펼쳐지고 있는 '깻잎 논쟁'에 대해 "우리 와이프(아내)가 노발대발했다. 밥 먹으면서 혼자 토론을 하더라. 깜짝 놀랐다. 시사 코너 보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난 상관없다'고 했는데, 외국 마인드였다면 매너로 그럴 수 있지만 아내 말하는 걸 듣다 보니 다 맞더라. 한국 사상에서는 절대 안 되는 것"이라며 한가인의 의견을 전적으로 지지했다.

연정훈은 "절대 해주면 안 된다. 떼어주면 안 된다. 젓가락도 갖다 대지 마"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연정훈의 강경한 모습에 라비는 "형수님 말 너무 잘 듣는다. 형수님 말이 법이네"라며 감탄했고, 연정훈은 "법이다"라며 순순히 인정했다.

또 연정훈은 가장 행복한 기억에 대해서는 "아내랑 처음 연애할 때"라고 답했고,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에 대해서도 "아내"라며 "(아내가) 가장 두려운 것이 됐다. 원래 가장 소중하면 두려운 것이 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