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1300억 재력가' 남편 둔 박주미, 눈부신 미모…"51살 맞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3.26 15:01  |  조회 14533
/사진=박주미 인스타그램
/사진=박주미 인스타그램
배우 박주미가 우아한 미모를 자랑했다.

박주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작사 이혼작곡"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2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주미는 둥근 칼라와 리본 타이 장식이 사랑스러운 베이지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기둥에 기대어 포즈를 취한 박주미는 다리가 드러나는 미니드레스에 양말과 블랙 로퍼 힐을 신고 늘씬한 각선미를 뽐냈다.

/사진=박주미 인스타그램
/사진=박주미 인스타그램
또 다른 사진 속 박주미는 긴 생머리를 풀어내린 채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다. 박주미는 51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한편, 박주미는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3'에서 사피영 역으로 열연 중이다.

1972년생으로 올해 51세인 박주미는 2001년 중견기업 광성하이텍 이종택 회장의 장남 이장원씨와 결혼했다. 이장원씨는 피혁업체 유니켐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며 해당 업체의 연매출은 약 1300억원으로 알려졌다. 박주미는 결혼 후 시부모에게 140억대 저택을 증여받은 것으로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