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 통제 어려워"…'韓할머니 몰카·성희롱' 진하, "후회한다" 사과

한국 할머니 사진 몰래 찍어 올린 '파친코' 진하…논란 일자 잘못 인정→사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3.26 17:04  |  조회 4275
배우 진하/사진제공=애플TV
배우 진하/사진제공=애플TV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 배우 진하가 과거 한국 할머니들을 불법 촬영하고 성희롱성 발언을 덧붙인 것에 대해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

진하는 26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한국어와 영어로 적은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진하는 "내가 한 실수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글을 시작했다.

진하는 "여러분의 지적이 전적으로 옳다. 내가 2011년부터 운영해온 '코리안 플라워 인 블룸'(Korean Flowers In Bloom)이라는 '텀블러'(사진 블로그) 계정은 애초에 생겨나면 안 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문제의 사진 블로그에 공개해온 사진들에 대해 "해당 계정 속 여성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이며 내가 덧붙인 글들은 부적절한 것이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나는 내 행동을 후회하며,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배우 진하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과문./사진=진하 홈페이지 캡처
배우 진하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과문./사진=진하 홈페이지 캡처
진하는 "11년 전에 이런 사진을 찍었다는 점과 이를 온라인에 올렸다는 점에서 잘못했다"며 "내가 부정적 영향력을 고려하지 못하고 계정을 수 년 간 방치했다는 점도 잘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텀블러'에 이 계정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고 삭제됐다. '코리안 플라워 인 블룸'(Korean Flower In Bloom)이라는 계정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진하는 "다시 한 번 제가 찍은 사진 속 여성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이 계정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에게도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어 "나보다 현명한 독자들이 2011년 나의 판단력 부족을 지적해준 점에 대해 감사하다"며 "내 실수를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진하는 "처음부터 잘 했어야 했지만, 늦게라도 내 잘못을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공부하고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진하는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약 2년 간 한국의 중·노년 여성들을 몰래 찍은 사진들과 함께 성적 뉘앙스를 담은 글을 덧붙였으며, 해당 사진 블로그를 자신의 홈페이지 사진 코너에 소개하며 약 10년 넘게 공개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은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진하는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의 '코리안 플라워 인 블룸'이라는 제목의 사진 코너를 통해 자신의 사진 블로그를 소개했다.

해당 사진 블로그에는 진하가 찍은 지하철과 길거리 정류장 등에서 몰래 촬영한 듯한 수많은 여성들의 사진이 담겨있었다. 대부분 화려한 꽃무늬 의상을 입은 여성들의 사진이었다. 당사자 허락 없이 촬영된 것으로 보여 논란이 됐다.

사진과 함께 남긴 글들도 도마에 올랐다. 진하는 "도발적인 모델과 함께 일하며 내 자신과 욕망을 통제하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녀의 몸 전체에 있는 점들을 연결하는 상상을 하고 있다", "우리는 그녀의 오른쪽 젖꼭지를 똑바로 쳐다볼 변명이 생겼다", "김정은 여동생" 등의 글을 적기도 했다.

한편 진하는 지난 25일 첫 공개된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서 배우 윤여정이 맡은 '선자'의 손자 솔로몬 역으로 출연했다. '파친코'는 한국계 미국인 이민진 작가가 쓴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돼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여정과 이민호, 김민하 등이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