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30명과 외도, 혼외자녀 6명…'이 증거'로 딱 잡혔다

임신·출산·산후조리 내내 챙겨줬는데…절친 아이도 남편 아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9.06 10:08  |  조회 581472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숨길 수 없는 기형으로 남편의 불륜을 잡아낸 아내의 이야기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장미의 전쟁'에서 아나운서 정다희는 절친의 임신과 출산을 적극 돕다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아내 헤일리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의 헤일리 커스터는 2015년 트래비스 볼링과 결혼해 세 자녀를 낳았다. 헤일리는 마약 중독과 불우한 가정환경으로 10~20대에 힘든 시간을 보냈으나 남편 트래비스를 만난 후 인생이 180도 바뀌었다.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행복한 삶을 살던 헤일리는 도움이 필요한 친구의 임신 소식을 듣게 됐고, 비슷한 유년 시절을 보낸 친구를 적극 도와주기로 결심했다.

헤일리는 임신한 친구의 엄마처럼 임신, 태교, 출산까지 살뜰히 챙겼다. 출산 후 갈 곳이 없던 친구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산후조리를 도왔고, 친구가 회복하는 동안 대신 아이를 씻기는 일 등 궂은일을 도맡아 했다.

그러던 중 헤일리는 친구 아이 옷을 갈아입히다가 아이의 몸에서 뭔가를 발견하고는 큰 충격에 빠졌다. 아이 목 옆 부분에 연골이 하나 더 있어 마치 프랑켄슈타인처럼 튀어나와 있었던 것.

이는 헤일리의 남편 트래비스가 갖고 있던 부계 유전 기형으로, 헤일리의 큰 아들에게도 기형이 있어 바로 알아챌 수 있었다.

헤일리 친구의 아이는 바로 헤일리 남편의 아이였다. 친구를 추궁하니 친구는 과거 딱 한 번 실수였다고 했고, 남편에게 물었더니 적반하장 화를 냈다.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방송 화면 캡처

이 과정에서 남편 트래비스가 6년간 헤일리와 결혼 생활하는 동안 30명의 여자들과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심지어 트래비스의 혼외자식은 무려 6명이 더 있었고, 모두 똑같은 기형을 갖고 있었다.

트래비스와 결국 이혼한 헤일리는 "친구와 전 남편 모두 밉지 않다"며 "친구가 낳은 아이 역시 제 아이들의 여동생이지 않냐"며 용서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다희는 "헤일리가 '아이는 잘못이 없다. 친구의 아이도, 내 아이도 똑같이 소중하다'고 했다"며 "헤일리는 SNS에도 '4명의 아이의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고 한다"고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