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 속 인격 4명" 금쪽상담소 돈스파이크 편, 재방송 '중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9.27 19:10  |  조회 24215
프로듀서 겸 가수 돈스파이크./사진=김창현 기자 chmt@
프로듀서 겸 가수 돈스파이크./사진=김창현 기자 chmt@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프로듀서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이 편성에서 제외된다.

27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채널A 관계자는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서민갑부' 등에서 돈스파이크 출연 회차는 편성(재방송, VOD 등)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6일 밤 8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긴급 체포했다.

앞서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김씨가 필로폰을 강남 일대에서 여러 차례 투약한 정확을 포착했고, 돈스파이크는 체포된 뒤 받은 간이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현장에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은 0.03g이다. 돈스파이크가 소지한 필로폰은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 1억원으로 추산된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했으며, 여러 가수들과 곡 작업을 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그는 예능 프로그램 '외식하는 날 버스킹', '지구형 인간',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 '육자회담' 등에 출연했으며, 음식점을 열어 요리사로도 활약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 6월 6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한 돈스파이크는 아내와 함께 지난달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돈스파이크는 자신이 사중인격이라며 "민수, 민지, 돈스파이크, 아주바 넷이 살고 있다"며 성격이 모두 다 다르며 각자 포지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육식하는 사업가, 원래 나, 집에 혼자 있을 땐 호기심 많고 문자 답장도 잘해주는 중3 소녀, 해외나갈 땐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는 만능 해결사 등이 있다고 설명하며 "자폐에 가까울 정도"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