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 부부' 오상진♥김소영, 무논리 말다툼…막무가내 생떼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10.17 16:09  |  조회 4216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무논리 설전을 벌인다.

1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의 극과 극 취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상진의 역대급 특이 식성이 공개돼 아내 김소영은 물론 MC들까지 경악하게 한다. 결혼 6년 차에 접어든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연애 초부터 현재까지 좁혀지지 않는 취향 차이로 갈등을 겪고 있다고.

오상진이 요리한 이해하기 어려운 '괴식'에 김소영은 "도대체 이걸 왜 먹어?"라며 아연실색하고, 오상진은 "내 취향을 모독하지 말라"라며 본인만의 음식 철학을 고집한다. 모두를 기겁하게 한 오상진의 반전 식성은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명문대 출신 '엘리트 부부'로도 잘 알려진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자녀 문제를 두고 '무논리 말싸움'을 벌여 눈길을 끈다. 아나운서 부부답게 평소 논리적인 대화로 갈등을 해결하던 두 사람도 아이 문제 앞에선 흥분을 감추지 못했던 것.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진흙탕 설전이 계속되자 결국 수세에 몰린 오상진은 막무가내 생떼까지 쓴다. 두 사람의 말싸움을 지켜보던 MC들도 "오상진 씨도 억지를 부리는 구나"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 방송에서 "한량을 꿈꾼다"고 밝힌 오상진의 충격적인 이중생활도 포착된다.

오상진은 직원 40명의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회사를 운영 중인 아내 김소영이 출근하자 기다렸다는 듯 한껏 멋을 내고 외출을 감행한다. 그는 여유롭게 수영을 즐겼으며 의문의 여성과 수상한 만남까지 포착돼 모두를 놀라게 한다.

한편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연세대학교 동문이자 MBC 아나운서 선·후배 사이로 만나 2017년 결혼했으며, 2019년 딸 수아 양을 품에 안았다.

두 사람의 갈등이 그려지는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은 이날 밤 11시1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