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안먹는 4살 딸, 억지로 입에 넣는 엄마…음식거부 이유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10.31 21:41  |  조회 10197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하루종일 음식을 거부해 저혈당 쇼크까지 온 적이 있는 4살 아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31일 방송된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에서는 음식을 거부하는 4살 딸을 둔 부모가 전문가의 조언을 구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 아빠는 "주변 또래 아이들은 다 먹는데 딸은 안 먹는다"고 토로했고, 엄마 역시 "밥을 너무 안 먹는다. 이러다 큰일이 날 것 같다"고 걱정했다.

이어진 영상 속 아이는 고기가 먹고싶다고 했지만 밥상이 차려진 식탁에 앉은 뒤로는 음식을 연신 거부했다. 엄마가 "한 번만 먹어"라고 애원했지만 결국 거부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캐릭터 식판으로 식사를 유도하는 방법도, 우는 아이 입에 음식을 넣는 방법도 실패했다.

엄마는 "(딸이) 하루 종일 아무것도 안 먹고 버틸 때도 있다. 저도 아이도 지칠 대로 지쳤다. 모든 방법을 썼는데도 안 통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박소영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신체 뿐만 아니라 두뇌 성장이 필요한 나이다. 식사를 통해 영양분 섭취를 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될 가능성이 있다. 또 하나는 혈당 유지가 잘 돼야 하는데 너무 안 먹으면 위험할 수 있다"고 짚었다.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아이는 밥을 먹지 않아 혈당이 떨어져 응급실 신세를 진 적도 있었다. 지금처럼 아이의 저혈당이 계속되면 의식 저하, 돌연사 가능성까지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박 전문의는 "저혈당이 심각하게 오거나 응급으로 왔을 때는 뇌 기능에도 영향을 줄 수 있고, 생명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 화면 캡처

또한 박 전문의는 "아이가 먹는 행위 자체를 즐긴다는 느낌이 없다.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음식에서 주는 만족감이 있지 않냐. 저 아이 나이쯤 되면 선호하는 음식이 생기는데 아이는 음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식사 자체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이 없는 아이다. 식탁에 앉을 때도 식판에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지 않는다. '이걸 먹을까 말까' 하는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 전문의는 아이의 식사 거부 이유에 대해 "엄마와의 기싸움"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엄마가 우는 아이의 입에 억지로 밥을 넣었다. '네가 아무리 울어도 음식 먹는 게 먼저야'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거의 매일을 서로서로 고통을 주는 것"이라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