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에 목 졸려 기절…현역 남자 아이돌 '데이트 폭력' 논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2.25 11:46  |  조회 189398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자 아이돌 그룹 멤버에게 자신의 친구가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25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돌 데이트 폭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쓴 A씨는 "제 친구가 아이돌로 활동하고 있는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제 친구는 2월 19일 진술서를 작성했고 26일 피해자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폭로글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 "가까운 지인으로 서로 연애하는 모습을 자주 봐왔고 사진과 동영상도 부계정에 올라오는 것을 봤다"며 "유명 아이돌은 아니지만 현재도 소수의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돌로 매우 뻔뻔하다고 생각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제 친구와 아이돌 멤버 Y는 세 달 정도 연애를 했으며 제 친구가 이별을 고하자 폭행을 가했다. 친구 멱살을 잡고 골목길로 끌고 가 휴대폰을 뺏어 던지려고 했으며 목을 졸라 기절시켰다. 주변에 계신 분들이 도와주지 않았다면 제 친구는 이 세상에 없을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해진단서도 있으며 이별을 고한다는 이유로 폭행을 가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이런 사람이 아무렇지 않게 연예계 생활을 이어나간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6일 피해자 조사 후 글을 또 올리겠다"고 예고했다.

A씨는 친구가 아이돌 멤버와 연애 당시 찍었던 사진 여러 장과 데이트 폭력 신고 후 담당 경찰관에게 받은 피해자 등 권리 안내서와 문자 메시지, 피해자인 친구와 아이돌 멤버인 남자친구가 나눈 대화로 보이는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속 대화 내용을 살펴보면 피해자가 "마음대로 안 된다고 때리고 힘으로 억압하고 목 졸라서 기절시키고"라고 피해를 호소하자 상대는 "어, 맞아. 내가 잘못했어. 맞아"라고 인정한다.

피해자가 "목 졸라서 기절하고 나 지금 명치도 아프거든. 어떻게 할까"라고 묻자 상대는 "내가 진심으로 사과할게. 내가 무릎이라도 꿇게. 진심으로 만나서 그냥 아무 짓도 안 할 테니까. 사과하고"라고 답한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기절할 정도로 폭행이라니 소름 끼친다", "지금도 활동하고 있으면 팬들은 충격이 크겠다", "꼭 벌받았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