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출연男, 성병 옮겨" 폭로한 전 연인, 추가 증거 공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2.25 16:25  |  조회 199182
/사진=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3기 남성 출연자로부터 성병에 옮았다는 폭로 글을 올렸던 여성 A씨가 추가 증거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는 솔로 출연자로부터 성병을 옮게 된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다시 한번 글을 올렸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앞서 A씨는 지난 16일 '나는 솔로' 남성 출연자 B씨와 교제 후 성병에 걸렸다며 "헤르페스 2형 바이러스였다. 언제든 재발할 수 있는 완치가 불가능한 질병이라는 것을 알고서는 연애도 쉽게 할 수 없을 만큼 몸도 마음도 큰 상처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A씨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상대가 방송에 나오는 모습을 보니 그동안 억눌려져 있던 억울함과 정신적인 고통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며 2020년 11월에 받은 성병 검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또 A씨는 B씨에게 자신이 성병에 걸린 사실에 대해 알리자 B씨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로 방관한 후 갑작스레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A씨의 폭로 이후 논란이 일자 B씨는 지난 22일 "게시판 글은 사실과 다르고,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 훼손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며 "이 문제는 두 사람의 개인사인 만큼 더 이상의 사생활 언급은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 "허위 사실? 신빙성 입증할 자료 찾았다"…검사 결과 공개


B씨가 입장을 밝힌 지 2일 만에 A씨는 새로운 글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A씨는 "응원의 말에 힘이 되기도 했지만 무조건적으로 비난하는 댓글들을 보고선 손이 떨릴 만큼 충격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 중 '어디서 옮은지 모르는 XX', '더럽혀졌다' 등 성병에 관련된 악플을 읽었다"며 "저로선 두 번 고통 받는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B씨가 '허위 사실'이라 주장한 것에 대해 A씨는 "출연자의 입장문을 보고선 저도 '할 말은 해야겠다' 싶었다"며 "허위 사실이라고 하셨는데 어떻게 그렇게 몇 자만으로 제가 작성한 내용들을 거짓이라 할 수 있는지 진실한 내용이 거짓으로 치부되는 걸 참을 수 없었기에 신빙성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찾아봤다"며 두 가지 검사 결과 보고서를 덧붙였다.

A씨는 "20년 여름쯤 B씨와 만나기 시작했다"며 "20년 9월에는 성병에 걸리지 않았지만 두 달 후 20년 11월에 성병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그가 첨부한 20년 9월 검사 결과 보고서에는 헤르페스 2타입 '음성'이라 표기돼있었으나 11월 결과지에는 '양성'으로 바뀌어 있다.

A씨는 "제가 원한 건 그분의 인정과 반성하는 태도, 저에 대한 진실한 사과였다. 하지만 그의 입장문에선 오로지 자신의 안위와 방송에 대한 피해만 생각하는 모습뿐이지 저에게 진심으로 뉘우치는 태도는 전혀 느낄 수 없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이 한 번 자신을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잠수를 타고 통보로 이별한 방식 또한 과연 저에게 진심이었다면 그렇게 할 수 있었는지도"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