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위, 명품 H사 재킷 자랑 "한 브랜드에 3억 쓴 적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3.08 10:28  |  조회 7051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배우 이한위가 남다른 패션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배우 이한위, 가수 이지훈, 코미디언 박휘순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한위는 '배포 큰 플렉스 매력남'으로 소개됐다.

이상민은 "옷 쇼핑을 좋아해서 한 번에 옷을 78점이나 산 적이 있냐"고 물었고, 이한위는 "젊었을 때다. 지금은 정신 차렸다"며 "몇 년간 한 브랜드에서 3억원어치를 산 적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에 탁재훈은 "원래 부자였냐"고 물었고, 이한위는 "아니다. 옷은 다 벌어서 산 거다. 저는 아버지한테 100만원 받고 독립해 자수성가했다"고 답했다.

탁재훈이 "그런데 어떻게 3억원어치를 사냐"고 의아해하자 이한위는 "한 번에 산 게 아니라 꾸준히 몇 년 동안 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번에 옷 78점을 샀다고 하지 않았냐. 옷의 태그를 안 뗀 것도 있다. 이해가 안 되겠지만 그걸 바라보는 것도 즐겁다"며 패션 애호가 면모를 뽐냈다. 이에 패션에 관심이 많은 이상민은 깊이 공감했다.

이한위의 남다른 패션 사랑에 탁재훈은 "이건 최근에 산 거냐"며 이한위가 입고 온 연둣빛 가죽 재킷에도 관심을 보였다.

이한위가 "이건 오래됐다. 8년 정도 됐다"고 하자 탁재훈은 "근데 관리를 잘했다"고 칭찬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알고 보니 해당 재킷은 명품 브랜드 H사 제품이었다.

모두가 럭셔리한 재킷에 깜짝 놀라자 이한위는 "에 선생님 옷은 웬만하면 안 입는다. 아무 데나 입고 갈 수 없지 않냐. 이 프로그램을 위해 선별했다"면서도 "하체는 안 보이니까 바지는 신경을 좀 덜 썼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만약 콩트로, 옷에 물을 부으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이한위는 "관계가 단절될 것"이라고 바로 경고했다.

김준호는 또 "패션쇼에는 안 가시냐"고 물었으나 이한위는 "패션쇼에는 왜 가냐. 안 부른다"고 답하며 씁쓸하게 웃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