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결혼? 불행한 길, 하지 마"…'46세 미혼' 윤세아 "최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07 07:10  |  조회 36634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도시횟집'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도시횟집' 방송 화면

코미디언 이경규가 배우 윤세아에게 결혼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먹어봐, 도시횟집'에서 이경규는 윤세아와 함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경규는 윤세아에게 "너는 결혼 안 하지 않았냐, 안 할 거냐"고 물었고, 이에 윤세아는 "못 했다. 지금이 너무 평화롭다, 인생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그럼 하지 마. 왜 불행한 길을 찾아가?"라고 말했고, 윤세아는 제 귀를 의심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불행한 길을 찾아가지 말라고"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에 윤세아는 "어우, 왜 이래. 그래도 좋은 사람 만나면 하면 좋지"라고 말했지만 이경규는 "좋은 사람은 없어!"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를 들은 김준현은 웃음을 터뜨리고는 "와, 형님. 형님 진짜 최악이다"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윤세아는 "진짜 최악이야!"라며 "나랑 맞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지"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김준현이 "좋은 사람은 없다"고 하자 윤세아는 "나랑 맞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지"라고 했으나 이경규는 다시 "맞는 사람이 어디 있냐, 너하고. 그런 남자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도시횟집'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도시횟집' 방송 화면

윤세아는 "딸에겐 그런 얘기 안 하고 나한테만 하냐"고 버럭했고, 이경규는 "딸내미한테도 했다. 했는데도 갔다. 못 말리지. 내가 외로운 길 한 번 가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세아는 "아빠보고 (시집) 가는 거지. '아빠가 집에서 잘했으니까 남편도 잘하겠지' 하고 가는 거지"라고 했고, 이경규는 "아빠는 집에도 잘 안 들어갔다. 딸도 그걸 안 다"고 했다.

한편 이경규의 딸인 배우 이예림은 2021년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해 창원에서 신혼 생활 중이다. 윤세아는 1978년 생으로, 올해 46세(만 45세)로 미혼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