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CEO' 현영, 인공심장 단 母 영상편지에 눈물 "꿈 같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18 00:10  |  조회 34155
/사진=TV 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사진=TV 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방송인 현영이 심장수술을 받은 어머니의 영상편지에 눈물을 흘렸다.

17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현영이 강원도 화천에서 전원생활 중인 부모님을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현영은 "엄마가 2년 전 인공심장 수술 후 가방에 배터리를 넣고 다닌다. 배터리가 없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현영의 어머니는 배터리가 든 백팩을 메고 딸과 함께 산책을 했다.

현영은 "엄마 심장이 아파서 수술했을 때 이런 미래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2년 전 어버이날 선물을 사서 갔는데 엄마 입술이 보라색이라 너무 놀랐다. 병원 응급실에 가서부터 일이 벌어졌다"며 어머니의 수술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어머니의 심장 수술에 대해 의사가 수술 성공 확률이 20%라고 예측했다고. 현영은 "의사랑 싸웠다. 엄마를 너무 살리고 싶고 붙잡고 싶었다"며 "수술을 안 하면 길어야 1년이고 수술에 성공하면 평생 살 수 있다고 해서 수술했는데 잘 됐다. 너무 감사하다. 뭐든 다 해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현영은 "수술 끝나고 나오는데 링거를 몸에 10여 개 달았다. 엄마 정말 진짜 대단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현영의 어머니는 "꿈에 외할머니가 나와서 '빨리 와' 그러더라. '엄마 나 아직 할 게 있으니까 조금 기다려' 했다. 다시 돌아보니 사라졌다. 우리 막내딸 없었으면 어떡할 뻔했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스튜디오에 있는 현영에게 보내는 어머니의 깜짝 영상편지가 공개됐다. 현영의 어머니는 "엄마는 우리 막내딸 하는 일을 항상 믿고 있다. 다 잘하니까"라며 "어려서부터 잘 자라줘서 너무 고맙고 다시 태어나도 엄마 딸로 태어나서 그때도 행복하게 재미있게 살자. 사랑해"라고 말해 현영을 눈물짓게 했다.

현영은 "꿈만 같다. 엄마랑 시간을 보내는 것도 그렇고 이렇게 녹화장에서 엄마의 영상편지를 보는 게 다 꿈 같다"며 감격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