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남편♥' 이혜정 "시모·시누이, 날 투명인간 취급…용서 안 된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19 23:29  |  조회 68715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45년간의 결혼 생활에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결혼 45년 차인 이혜정이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시댁에서의 역할이 가족들의 밥을 하는 사람이었다"라며 "열심히 음식을 만들면 시어머니는 지적하고 나무랐다. 그래도 내 의견을 곧잘 말했더니 '되바라졌다'고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이혜정은 "결혼 첫날 어머니가 순서대로 밥을 푸는데 내 밥 차례를 건너뛰더라. 밥을 푸고 주걱에 붙어 있던 밥알을 내 밥그릇에 긁어서 줬다"라며 "어머니가 밥 먹고 사는 집 딸이라서 싫다고 했다. 잘 사는 집 딸이라는 이유로 미워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혜정은 "남편과 결혼하자는 집이 많았다는 말을 하길래 '그럼 그때 시키시지 그러셨냐. 저는 안 하고 싶었는데 남편이 하자고 했다'고 받아쳤다. 그때 완전히 눈 밖에 났다. 시어머니와 시누이가 말을 안 시켰다"며 "1년 정도 투명 인간 취급을 받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혜정은 "지금도 가슴 아픈 건 시댁살이 시절 다 같이 식사하는 자리에서 혼자 집안일을 했다. 애를 업고 걸레를 들고. 신문 보는 시어머니, 시누이 발밑을 기어 다닐 때 '두고 보자'라고 생각했다. 그땐 제가 독을 품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유독 시어머니, 시누이는 용서가 안 된다"고 말하는 이혜정에게 오은영 박사는 "화해는 내 마음과 내가 하는 거다. 나를 아프게 한 대상자와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돌아가는 건 어렵다. 표현도 편한 대로 하시면 된다"라고 위로를 건넸다.

또 이혜정은 남편 고민환에게 45년째 가마솥밥을 해주고 전용 식단까지 만들어 차려주지만 남편은 한 번도 밥그릇을 다 비워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두 분이 진짜 안 맞는 것 같다"며 "서로 다른 걸 인정하고 이해하는 게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특히 오은영 박사는 "당신은 VIP다. 노년기 부부는 서로에게 한 발짝 물러나서 귀한 손님처럼 대하라고 말하고 싶다. 남편분은 마음속으로 아내에 대한 고마움도 있지만, 그것을 표현하고 인정하는 것이 부족하다. 그 부분은 낙제다. 인정은 입에 발린 소리가 아니라 진심을 담는 것이 중요하다. 남편분은 솔직하게 말하는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