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 때문에 괴롭힘·파혼" 재일교포 3세, 日여성과 비대면 맞선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30 06:46  |  조회 4070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물어보살'에 차별로 인해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다는 재일교포 3세 의뢰인이 등장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은 '일본 편'의 둘째 날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의 마지막 의뢰인은 39세의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는 남성이었다. 의뢰인은 "할아버지가 일제강점기 때 강제 노역으로 일본에 오신 후 그후로 계속 일본에 살고 있다"며 자신을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재일 교포 3세라고 소개했다.

할아버지를 따라 조선 국적을 가진 의뢰인은 부모님과 함께 20세 때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의뢰인은 "한국에 총 7년 동안 있었고 한국에서 일도 하고 공부도 했다. 지금은 한국 국적이지만 다시 한일 양국을 오가다보니 제가 어느 나라 사람인지 혼란스럽다"라고 밝혔다.

학창시절에 대해 의뢰인은 "분명 어제까지 친구였던 아이들이 (내 국적을 알더니) 갑자기 '조센징'이라며 손가락질을 했다"라고 전하며 "일본인과 약혼했던 사촌은 한국 국적이라고 파혼을 당했다"고 말해 서장훈 이수근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의뢰인 역시 연애에 어려움을 느낀다며 "한국인 여성도 만나봤지만 제 한국어 표현력이 떨어지다보니 공감대 형성이 쉽지 않았다. 의사소통이 어긋나 말다툼이 생기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이후 '보살즈' 서장훈과 이수근은 의뢰인으로 나왔던 다른 여성들을 떠올리며 중매에 나섰다. 이수근은 의뢰인이 슈퍼주니어 규현 느낌이 나는 외모라며 "오늘 연애 고민으로 왔다 간 손님이 있다. 한국말도 잘하고 한국 문화를 너무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의뢰인과 깜짝 비대면 맞선을 주선했다.

재일교포 3세 의뢰인과 비대면 맞선을 하게된 일본인 여성은 토모에였다. 앞서 토모에의 절친이라는 한국 여성 의뢰인은 "싱글 3명이 절친인데 두 사람이 결혼을 하게 됐다. 이 친구가 예쁘고 성격도 좋은데 남친을 못 사귄다. 연애 좀 시켜달라"며 독신클럽에 혼자 남은 토모에에게 남자친구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의뢰한 바 있다.

보살즈의 깜짝 맞선에 재일교포 3세 의뢰인은 토모에와 영상통화로 비대면 맞선에 나섰다. 두 사람은 만남을 갖자고 대화를 나누며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맞선을 성황리에 마친 후 보살즈는 재일교포 3세 의뢰인에게 "어찌됐든 일본에서 잘 살아왔지 않나. 할아버지 아버지께서도 잘 살아오셨듯 너도 당당하게 살아라. 유년시절에 받았던 상처가 치유될 수는 없지만 당당하게 살아가길 바라고 앞길을 많은 분들이 응원해줄 것"이라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