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 차 바꿔 양육비 못 준다더라" 고딩맘 사연…분노 '폭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5.31 17:59  |  조회 7265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19살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가 전한 전남편에 대한 사연에 MC들이 분노한다.

31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서는 19살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김수빈이 출연해 10살, 9살 연년생 두 아들을 홀로 키우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게임 중독인 전 남편이 진 빚을 갚느라 하루도 쉬지 않고 일했다는 김수빈의 사연이 재연드라마를 통해 그려진다. 그러나 이러한 김수빈의 사정은 친오빠만이 유일하게 알고 있다고.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김수빈은 자신의 비밀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친오빠와 조우해 긴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 자리에서 친오빠는 김수빈의 전남편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며 "아이 아빠가 애들을 보러 오긴 하냐"고 묻는다.

이에 김수빈은 한숨을 푹 내쉰 뒤 "마지막으로 본 지가 한참 오래됐다"며 "아이들이 본인을 찾으면 죽었다고 하라더라"라고 전해 충격을 안긴다.

김수빈의 이야기에 MC 박미선은 "저런 아빠가 세상에 어딨냐"고 입을 다물지 못하고, 한영은 "방송 중 혈압이 이렇게 떨어지는 건 처음"이라며 어지러움을 호소한다.

뿐만 아니라 김수빈은 "양육비 문제로 (전남편과) 마지막 연락을 나눴었는데, (전남편이) '차를 바꿔서 양육비를 줄 능력이 없으니 애들은 지금처럼 혼자 알아서 잘 키우라'고 했다"고 당시 대화 내용을 전해 MC들을 분노하게 한다.

이를 들은 MC 하하와 인교진은 "오늘은 정말 너무 화가 난다. 정말 미치겠다"며 답답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한다.

제작진은 "이인철 변호사는 아이 아빠에게 양육비를 받을 방법을 찾지 못해 고민하던 김수빈에게 '절대 포기하지 말라'며 상세한 해결책 제시와 함께 직접적인 도움을 자처한다"며 "프로그램에 나오길 잘했다는 반응을 자아낸 김수빈의 솔루션 과정과 가족에게 밝히는 '비밀 고백'의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고딩엄마' 김수빈의 사연은 31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서 공개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