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은퇴까지 생각했는데…" 6년 전 서울 떠나 귀촌한 이유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07 09:11  |  조회 3697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그룹 신화 출신 배우 김동완이 심한 강박증과 불면증으로 귀촌했다고 밝혔다.

김동완은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 출연했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김동완에게 귀촌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동완은 "제가 나이는 많지 않아도 오랜 가수 생활을 하다 보니 지쳤던 것 같다"고 답했다.

연예계 은퇴까지도 고민했다는 김동완은 "강박증과 불면증이 되게 심했다. 그런데 이상하게 지방에 가면 잠을 잘 잤다. 흙냄새 맡고 새소리를 들으면"이라며 건강 이유로 귀촌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멀리는 못 가고 가평에 마음에 드는 펜션이 있어서 거기서 1년간 가평과 서울을 오가다가 여기서 아예 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귀촌 6년째라는 김동완은 "불면증 약, 수면제 이런 것도 가끔 복용했는데 그런 게 필요 없어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귀촌하고는) 처음엔 너무 잤다. 계속 잤다. 뭔가 잘못됐나 싶은 정도였다. 10시간을 잤는데 계속 잠만 잤다"며 "스스로 많이 지쳤다는 걸 느꼈다. 회복하려고 귀촌했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고두심이 "이젠 다 회복했냐"고 묻자 김동완은 "이젠 다 회복해 다시 무리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고두심은 "자연과 합이 된다는 자체가 모든 것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있는 것 같다"고 응원했고, 김동완은 "내 꿈은 결혼한 후에 가평에서 같이 살 수 있는 여자랑 여기서 아이를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