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95년에 '그 사람' 만나, 끔찍한 해"…전남편 이상민 언급?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13 13:46  |  조회 164418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방송인 이혜영이 전 남편인 그룹 룰라 출신 이상민을 언급했다.

1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짠당포'에는 MC 탁재훈, 윤종신, 홍진경의 절친 이혜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짠당포'는 짠내 나던 시절, 소중한 물건을 전당포에 맡긴 스타들과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다.

이날 방송에서 이혜영은 1995년 맡긴 물건을 찾으러 왔다며 절친한 MC들과의 추억이 있는 90년대 토크를 시작한다.

추억을 떠올리던 중 탁재훈은 "당시 그렇게 인기가 많았는데 왜 물건을 맡겼냐"고 묻고 이혜영은 "1995년도에 그 사람을 만나지 않았나. 나한텐 아주 끔찍한 해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그는 "난 그때 마음이 있었던 사람이 있다"며 모두가 알 만한 인물을 언급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고.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이혜영은 이외에도 흥미진진한 과거 폭로전을 이어가 궁금증을 높인다.

윤종신이 "혜영 씨는 진경 씨 남편 본 적 있냐"고 묻자 이혜영은 당사자인 홍진경도 기억하지 못하는 일화를 떠올린다.

이혜영은 "당시 홍진경이 불러 포장마차에 갔더니 남자친구랑 울면서 싸우다가 혼자 일어나서 가버리더라"며 결국엔 혼자 남겨졌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혜영은 95년도 당시 윤종신의 여자친구를 알고 있었다고 운을 뗀 후 "듣기 싫은데 그 여자 얘기를 너무 많이 했다"고 폭로해 윤종신을 당황하게 한다.

이혜영은 탁재훈에 대해서는 "이혼하려는 끼가 보였다"고 폭로했고, 이에 탁재훈은 "싸가지고 가라"며 이혜영의 입을 막아 웃음을 안긴다.

이혜영의 과거 폭로가 계속 이어지자 결국 홍진경은 "우리 다 같이 죽자"며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혜영은 힘들었던 시절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놓는다.

그는 재혼 당시 "아이의 간절한 눈을 보니 내가 잘하지 않으면 아이가 엄청 상처받을 것 같았다"며 연예인 생활을 포기하는 게 아깝지 않았다고 전해 감동을 전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혜영은 2년 전 암 초기 진단받은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고, 그 사연을 알고 있던 윤종신도 당시의 상황을 전한다. 과연 당시 이혜영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혜영의 과거 폭로전과 힘들었던 시절에 대한 이야기는 13일 밤 10시30분 처음 방송되는 JTBC '짠당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