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UFC 보너스 1억원…고급차 1대값 8캐럿 귀걸이 질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6.26 07:18  |  조회 17395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데뷔 초와 현재 파이트머니의 변화를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추성훈의 보스라이프가 펼쳐졌다.

지난해 아오키 신야와 앙숙 매치를 펼쳤던 추성훈은 "아오키를 이기고 보너스는 많이 받았나?"라는 후배들의 질문에 "보너스가 6000만원이었다"라고 답했다.

추성훈은 "UFC MVP 보너스도 세 번 받았다. 그때 액수만 1억원이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김동현 역시 "나도 두 번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후배 격투기 선수들은 "초창기 파이트머니는 얼마였나?"라고 물었다. 김동현은 "내 경우 UFC 전까지 파이트머니가 30만원에서 50만원 수준이었다"고 답했다. 이에 추성훈은 "지금도 그렇다. 30만원부터 시작해서 올라간다"라고 말했다.

특히 추성훈은 승리 보너스로 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귀걸이를 스스로에게 선물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려 고급차 한대 값이라고.

추성훈은 "열심히 해서 결과가 나오면 이런 것도 살 수 있고 저런 것도 먹을 수 있다. 그래서 성공하면 좋다. 우리가 원하는 게 그것"이라고 말하며 후배 선수들을 격려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