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줄 알았는데 임신 8개월" 18살 엄마…남편은 무능력 '충격'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0 14:07  |  조회 2722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출산 2개월 전에야 임신임을 알게 된 '고딩엄마' 김주연의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서는 18세에 엄마가 된 김주연이 이른 나이에 엄마가 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는 김주연의 불우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가 재연드라마로 그려진다.

6살에 부모님의 이혼을 겪은 뒤 할머니 밑에서 자란 김주연은 함께 살던 사촌오빠에게 잦은 폭행을 당해 불우한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밝힌다. 누구라도 의지할 사람이 필요했던 김주연은 소개를 통해 한 남자를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고.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김주연은 "어느날 남자친구 아버지가 살이 찐 나를 보고 '병원에 가봐야겠다'고 말씀하셨고, 그제서야 임신 8개월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다.

김주연과 남자친구의 집 모두 양육을 지원해 줄 형편이 못 되는 상황. 남자친구의 아버지는 출산 이후 입양을 보낼 것을 제안했지만 김주연은 설득 끝에 아이를 낳아 시가에서 가정을 꾸리게 됐다고.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예고 영상

그러나 김주연의 남편은 취직을 해도 일주일을 못 버티고 해고돼 아버지와 격한 갈등에 부딪힌다. 남편은 금전 문제가 닥칠 때마다 일을 하기보다는 할머니에게 지원을 요청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3MC는 "미친다, 미쳐"라며 충격에 빠진다. 특히 MC 하하는 경제적으로 무능력한 남편의 모습을 보고 "내 자식을 먹여 살리려면 무슨 짓이라도 할 텐데, 간절함이 전혀 안 보인다"고 일침을 가한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남편은 첫째, 둘째가 울고 청소기 소리가 울려도 침대에서 일어나지 않았고, 육아는 오롯이 김주연의 몫이었다.

남편은 "현재 무직 상태"라며 경제 활동 조차 하지 않는 상태임을 전해 충격을 안기고, MC 박미선은 "간이 배밖으로 나왔구나"라며 안일한 태도를 지적한다. 설상가상으로 남편은 빠듯한 가계 상황에서도 휴대폰 소액 결제를 해 MC 인교진 마저 분노하게 만든다.

한편 김주연 부부의 사연이 공개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는 오는 1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