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픈데 결석·외박 일삼는 두 딸…"다 때려치워" 서장훈 '분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14 11:19  |  조회 2326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무단결석과 외박을 일삼은 두 딸을 둔 엄마의 사연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분노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방황하는 고등학생 두 딸 때문에 고민인 의뢰인이 MC 서장훈, 이수근을 찾는다.

이날 방송에는 어린 나이에 결혼해 세 명의 아이를 낳고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고 있는 엄마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그는 현재 방황하고 있는 고등학생 두 딸 때문에 고민이 많아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엄마는 "딸 둘이 너무 말썽을 부려서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며 두 딸이 외박은 물론이고 잦은 무단결석으로 학교 운영위원회가 열리기도 했다고 한탄한다.

의뢰인은 "딸이 자신이 원하는 과가 있는 특성화 고등학교에 진학하기 위해 입학 전 '거리가 멀어도 열심히 다니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무단결석을 지속하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MC 서장훈이 "학교는 왜 안 가냐"고 묻자 딸은 "너무 멀어서"라고 해맑게 답해 한숨을 자아낸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게다가 엄마는 "비싼 돈 들여서 학원도 다니고 있는데 열심히 안 다니고 열의도 없는 것 같다"고 토로하고, 상상 그 이상의 가격의 학원비를 전해 충격을 안긴다. 심지어 엄마는 최근 건강 악화로 쓰러진 적도 있다고.

서장훈은 "다 때려치워"라며 분노하고는 "양심이 있으면 너네 이러면 안 돼. 어리다고 양심이 없으면 안 된다"며 두 딸에게 일침을 가한다.

한편 학교에 가지 않아 엄마를 힘들게 한 두 딸의 사연은 14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