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전여친 '깜짝' 언급 …"운동하려고 스케줄 거짓말" 고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1 08:55  |  조회 20655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가수 김종국이 전 여자친구에 거짓말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미리 던져 놓은 통발에 물고기가 잡혔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은 "나는 운동 빼고 미래의 아내한테 잔소리 들을 게 있을까? 잔소리 들을 만한 게 뭐가 있을까"라며 궁금해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가상의 아내가 되어 "바지 좀 갈아입어. 맨날 똑같은 거 입냐"며 김종국이 항상 같은 색 운동복 하의만 입는 것을 지적했다.

이때 김종국은 "나는 수건을 되게 오래 쓴다"며 "한번 쓴 수건을 말렸다가 또 쓰고 하는 편"이라고 했다.

전소민이 "수건 좀 빨아쓰라고 하면?"이라고 묻자 김종국은 "굳이 그걸 한번 쓰고 계속 빨아야하냐. 세탁기를 돌리는 것도 다 물낭비고 세제 낭비, 전기 낭비 아니냐. 그리고 햇빛에 말려서 쓰면 냄새도 안 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소민은 가상의 아내에 몰입해 "그건 네 생각이지. 잘 때 네 몸에서 수건 냄새난다고"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김종국은 "그럴 때는 '냄새 나? 이게 싫은 거야?'라고 하면서 끌어안으면 된다"고 받아쳐 남다른 애교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전소민은 "운동이 제일 걸린다"고 하자 김종국 역시 공감했다.

이때 양세찬은 "만약 아내가 '운동 없는 날을 만들자'고 하면 어떡할거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에이, 좀 그렇다"라며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어 "꼭 그럴 필요가 있냐.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이지 않냐. 나쁜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하도록 해주는게 좋지 않냐"고 했다.

김종국은 "스케줄이 끝났는데 일부러 끝났다고 얘기 안 한 적 있다"고 전 여자친구에게 거짓말 했던 일을 떠올렸다.

이어 "일 끝나고 바로 여자친구를 봐야 하는데, '미안한데 빨리 운동 갔다가 갈게'라고 하면 싸움이 나지 않나. 약속 시간을 정해놓진 않았으니 빨리 운동을 하고 '이제 일 끝났어'라고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전소민이 "그게 몇 시쯤이냐"고 묻자 김종국은 "난 약속 시간을 정하는 걸 되게 싫어한다"고 답했다.

전소민은 또 다시 김종국의 여자친구 입장에 몰입해서는 "그럼 난 언제까지 기다리냐. 난 맨날 너 끝날 때만 기다리냐. 난 강아지냐? 난 일 없냐"며 "갑자기 화가 빡 났다"고 지적했고, 이에 김종국은 "나 이거 들어봤다"면서 "그렇지, 그러면 안 되지"라고 반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