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서튼 감독, 건강 문제로 자진 사퇴…이종운 대행 체제 전환

서튼, 17일 SSG 랜더스전→27일 kt 위즈 전 건강 문제로 결장…결국 사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8 14:27  |  조회 160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서튼 롯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6.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서튼 롯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6.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래리 서튼(53) 감독이 결국 건강상의 이유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롯데 구단 측은 "서튼 감독이 27일 kt 위즈전 종료 후 건강을 이유로 사의를 표했다. 구단은 숙고 끝에 서튼 감독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튼 감독은 지난 17일 부산 사직서 진행된 SSG 랜더스 전을 앞두고 어지럼증으로 경기 전 브리핑을 마친 후 귀가했다. 그는 지난 27일 kt 위즈 전 때도 출근 후 건강 문제로 결장했고, 이후 하루 만에 결국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롯데는 오는 29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부터 이종운 수석코치의 감독 대행 체제로 남은 시즌을 이어 나가게 됐다. 감독대행을 맡은 이종운 수석코치는 2015년 롯데 감독직을 맡아 66승 77패 1무의 성적을 남긴 바 있다.

롯데는 전반기 상위권에서 경쟁하다 후반기 이후 5강권에서 멀어졌고, 최근 7연패에 빠지는 등 좋지 않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롯데의 현재 성적은 7위(50승58패)다. 5위 KIA 타이거즈(52승2무50패)와는 5경기 차다.

서튼 감독은 2021년 5월 경질된 허문회 감독을 대신해 롯데 감독을 맡았으며, 3시즌 동안 167승 12무 187패 승률 .472를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