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종, ♥정다은 각방살이 고백 "멧돼지처럼 굴러다니며 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9 00:01  |  조회 5165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아나운서 부부 조우종이 아내 정다은과 각방살이를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아나운서 부부 조우종 정다은의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3평 남짓한 방에서 홀로 일어났다. 냉장고도 없는 방에 서장훈은 "뭐야 여긴 도대체"라며 갸웃했고 오상진은 "고시원 풍경 아닙니까"라며 궁금해했다.

조우종이 방을 나오자 번듯한 거실이 나왔다. 서장훈은 "아파트 제일 작은 방에 본인 공간을 만들었네"라며 놀라워했다.

킹사이즈가 있는 안방은 아내 정다은이 쓰고 있었다. 이에 오상진이 "분리 수면?"이라고 말하자 조우종은 "신생아한테나 쓰는 거 아니냐"라며 발끈했다. 이에 오상진이 "그럼 각방 쓰기?"라고 정정하자 조우종은 "분리 수면으로 하겠다"라고 번복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우종은 각방을 쓰는 이유에 대해 "아내가 잠귀가 굉장히 밝다. 아내는 수면이 중요한 사람인데 자다 깨면 리듬이 흩어져서 그걸 깨뜨리고 싶지 않다"라며 방을 따로 쓰는 이유를 밝혔다.

이후 조우종은 가족들을 깨울까 조심조심 씻고 출근 준비를 해 눈길을 끌었다.

조우종은 정다은과 한 침대에서 잘 때 낙상사고가 있었다며 "아내가 조금이라도 내 쪽으로 오면 피한다. 건드리면 깰 것 같다. 그래서 협의 하에 따로 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우종은 "아내를 안아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멧돼지처럼 굴러다니면서 잔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