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경 "40살부터 엄마 역할…6살 어린 엄정화 母 역할 고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9 12:40  |  조회 3174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국민 엄마'로 손꼽히는 배우 김미경이 따뜻한 모습과는 반대로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짠당포'에는 배우 김미경, 차지연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이날 방송에서 김미경은 엄마 배역만 60회 이상, 작품으로 만난 자식만 70명이 넘는 '엄마 전문 배우'로 소개된다.

김미경은 "20여 년 전 배우 류승범의 엄마 역이 첫 시작이었다"고 밝힌다. 엄마 역할을 처음 맡을 당시 만 40세였다는 김미경은 "내가 엄마를 연기하는 것은 상상도 못했지만 그 이후로 거짓말같이 엄마역이 쏟아졌다"고 털어놓는다.

급기야 최근에는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 속 6살 나이 차의 배우 엄정화의 엄마 역할을 제안받고 고민했다는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그는 "작품이 끝나고도 배우들이 '엄마'라고 부른다"며 "배우 장나라, 김태희와는 최근까지도 자주 만났다"고 밝힌다.

'국민 엄마' 김미경은 팬클럽 이름이 '미친 카리스마'라며 반전 매력을 뽐낸다. 그는 취미로 드럼 연주, 오토바이 라이딩, 번지점프, 스쿠버 다이빙을 꼽으며, 한때 디스코텍 DJ를 했었다는 사실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육·해·공을 오가는 어마어마한 김미경 취미에 MC 탁재훈은 "그냥 스턴트맨을 하시라"고 제안해 모두를 폭소하게 한다.

또한 김미경은 "차도에 있던 뱀이 차에 치일까 봐 맨손으로 뱀을 잡아 구해줬다"는 일화까지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사진=JTBC '짠당포' 예고 영상

그런가 하면 '국민 쎈캐(센 캐릭터)'로 소개된 차지연은 뮤지컬 '서편제' 속 히트 넘버인 '살다보면'을 열창한 데 이어 드라마 '모범택시'의 섬뜩했던 명대사까지 재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차지연의 섬뜩한 대사를 들은 윤종신은 악역 대사를 따라해보지만 감춰지지 않는 시트콤 톤으로 웃음을 안긴다.

차지연은 카리스마 매력과는 반대로 취미는 "등산하며 물 한 모금 마시는 게 전부"라며 '순한 맛' 일상을 공개한다. 아내로서의 모습으로는 "남편에게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편"이라고 밝혀 반전미를 자랑한다. 이에 MC 탁재훈은 "이중인격이구나"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긴다.

김미경, 차지연이 출연하는 JTBC '짠당포'는 29일 밤 10시 1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