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박찬욱·봉준호도 '거미집' 기대…시사회 오고싶다더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9 16:07  |  조회 3188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송강호가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2023.8.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송강호가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2023.8.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우 송강호가 자신이 출연한 영화 '거미집'이 영화감독 박찬욱, 봉준호의 기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송강호는 29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거미집'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이번 작품의 김지운 감독 뿐만 아니라 박찬욱, 봉준호 등 거장의 페르소나로 언급되자 "박찬욱, 봉준호 감독님도 VIP 시사회 오고 싶다더라. 너무 기대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극 중 영화감독 캐릭터를 맡은 송강호는 "인간의 욕망을 너무나 유쾌하고 재밌게 그린 인물"이라며 "충돌, 갈등과 그 속에서도 내적으로는 걸작을 남기고 싶은 욕망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술가로서 욕망과 재능이 뭉쳐져 있지만 그걸 분출하지 못해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이다. 어떻게 보면 우리들의 모습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송강호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감독 역할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카메라 앞에만 있다가 뒤에 있으니 편하고 재미있더라"라며 "지시만 하면 됐다. 늘 꿈꿔왔던 역할이라 신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김지운 감독과 배우 송강호(오른쪽)가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거미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2023.8.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김지운 감독과 배우 송강호(오른쪽)가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거미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2023.8.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운 감독은 송강호에 대해 "현장에서 감독이 부재한 상황이 생기면 감독을 할 수 있는 배우인 것 같다"며 "전체를 보고 디테일한 지점까지 포착하는 배우다. 믿어 의심치 않고 감독 역할을 맡겼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지시라기 보다는 하소연을 하는 직업이다. 송강호는 그런 감독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했다"고 칭찬했다.

한편 영화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바꾸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거미집'은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며 해외에서 먼저 관심을 받았다. 송강호,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이 출연한다. 오는 9월 추석 개봉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