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용여 "아들인 줄 알았는데 딸…돌변한 남편, 구박해 서러웠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7 11:34  |  조회 6419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

배우 선우용여가 과거 딸을 낳고 남편 구박을 받은 설움을 털어놨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딸 가진 부모가 죄는 아니잖아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선우용여는 딸과 아들 출산 후 달랐던 남편의 모습을 떠올렸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선우용여는 "결혼 4개월 전에 아이를 가져서 1970년에 딸을 낳았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배 속) 아이가 어찌나 발로 차고 난리를 치는지 분명히 얘는 아들이라고 했다"며 "그러니까 남편이 너무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먹고 싶다는 건 다 사다 줬다. 그 시절 생새우가 먹고 싶다고 하면 호텔에서 사다 줘서 너무 잘 먹었다. 그런데 덜컥 낳고 보니까 딸이었다"고 털어놨다.

딸 출산 이후 선우용여는 남편의 구박을 받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는 "그날부터 구박받았다. 남편이 우리 딸을 안아주지도 않더라"라고 토로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그는 또 "그 시절엔 천 기저귀를 빨아 쓰지 않았나. 겨울엔 기저귀를 빨아 밖에 말리면 언다. 그러니까 안에 말려야 하는데 그러면 당장 밖에서 말리라고 난리를 쳤다. 남편이 깔끔한 성격이었다. 그러니까 난 미치겠더라. 기저귀는 말려야 하는데. 정말 설움을 받았다"며 토로했다.

심진화가 "시어머니가 아니라 남편한테 구박받았냐"며 깜짝 놀라자 선우용여는 "남편한테 (구박받았다)"며 "우리 시어머니는 아무 소리도 안 하셨다"고 회상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선우용여는 둘째 아들을 낳은 후 남편의 반응은 큰딸 출산 때와는 완전히 달랐다고 했다.

선우용여는 "아들을 낳고는 남편이 그 시절에 텔레비전을 사서 봐야 한다고 산모실에 갖다놓고 그랬다"며 특별 대우를 해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저귀는 안에다 말려도 상관이 없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선우용여는 "그렇게 나랑 우리 딸이 구박받았다"며 "우리 딸이 잘되고 나니까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MC 최은경이 "끝까지 그러셨냐"고 묻자 선우용여는 "남편이 나중에 딸한테 미안했나 보더라. 돌아가시기 전에 그렇게 우리 딸을 찾았다"라고 전했다.

선우용여는 1970년 아남그룹 친인척으로도 알려진 사업가 김세명 씨와 결혼해 슬하에 가수 겸 한의사인 딸 최연제(본명 김연재)와 아들 김종욱 씨를 뒀다. 선우용여의 남편은 2007년 오토바이 사고로 오랜 투병을 한 끝에 2014년 세상을 떠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