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혼전임신 폭로…"친한 기자에 말해 기사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27 06:37  |  조회 3022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배우 김수미가 며느리 서효림의 혼전임신을 폭로했던 일화를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짠당포'에는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의 배우 김수미, 정준하, 서효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며느리의 혼전임신을 폭로한 일화를 전했다.

김수미는 "내가 며느리 서효림과 예능을 같이 하고 있었는데 그때가 가을이었다. 어느날 보니까 (서효림) 얼굴이 까칠하고 버짐이 폈더라. 물어보니까 '아녜요, 요즘 피곤해서 그래요'라고 했는데 임신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사진=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서효림은 "조심스럽지 않나. 나름 비밀을 철저하게 지키려고 했는데, 어머님이 친한 기자 분한테 홀라당 얘기하셨다. 그래서 기사가 났다"고 말했다. 서효림은 비밀을 지키려 했으나 당시 예비 시어머니였던 김수미의 제보로 임신 사실이 기사화가 된 것.

이를 들은 김수미는 "내가 했대? 누가 그래?"라며 깜짝 놀라면서도 서효림이 고개를 끄덕이자 "그러면 했겠지"라며 미안해했다.

서효림은 "결혼식 당시에는 임신 두 달 반 정도 됐을 때다. 예능 할 때는 어머님이 제가 아들과 만나고 있는 줄도 모르셨다"며 웃었다.

김수미는 "결혼식 준비를 20일 만에 해서 식을 올렸다. 내가 한번 한다고 하면 빠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효림은 2019년 김수미 아들인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