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PD "16기 영숙·상철, 출연료 인센티브 드려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0.20 13:37  |  조회 3768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나는 솔로' 남규홍 PD가 16기 출연진에게 출연료 인센티브를 지급하겠다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MMTG'에는 '나는 솔로 16기 영숙. 눈물의 발레쇼 음악이랑 옷을 직접 챙겨온 거였다고요?! PD가 직접 푸는 비하인드 꿀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는 ENA,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의 연출 남규홍 PD와 MC인 모델 송해나가 출연했다.

남규홍 PD는 재재가 16기 상철 영숙 커플의 명장면 중 상철이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면을 꺼내자 "기가 막히게 잡아냈다"라며 제작진에게 공을 돌렸다. 남 PD는 출연진들의 관계가 틀어지는 걸 보면서도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며 "제작진이 잘 만들어낼 거기 때문에 구경만 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남 PD는 16기 영숙이 냇물 위에서 상철에게 소리치는 장면이 가장 기억 남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규홍은 "드라마 작가들도 그렇게 표현하기 어렵다"라며 "영숙 님은 맹수 같은 여자였다. 괜히 깝작댔다 잡아 먹힌다. 늘 생각나는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섭외 방식에 대해 남 PD는 "출연자는 딱 봐서 괜찮으면 데려온다. 세상을 뒤집을 정도는 아니어도 솔로 나라 정도는 혁명을 일으킬 사람이면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재재는 "매력 있는 아이돌 멤버 구성하듯 캐스팅하신다"라며 웃었다.

'나는 솔로' 출연진들의 출연료는 전원 100만원임이 밝혀지기도 했다. 남 PD는 "자기를 많이 희생했거나 열심히 했거나. 조건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인센티브를) 드린다. 16기는 드려야 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남 PD는 프로그램 속 데이트 비용은 출연진들이 사비를 내는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본인들이 내야 감정이 작동한다. 이 사람이 좋아서 정말 최고급 데이트를 했는데 반응이 밋밋하면 복잡한 감정이 생기지 않나. 근데 제작진 돈으로 하면 감정이 안 생긴다"라고 프로그램 철칙을 밝혀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