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전청조가 임신 가스라이팅…투자금 편취"…현재 결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0.26 09:17  |  조회 288490
전 펜싱선수 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된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로 알려진 전청조씨.(오른쪽 노란색 원 안). /사진=뉴스1
전 펜싱선수 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된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로 알려진 전청조씨.(오른쪽 노란색 원 안). /사진=뉴스1

전 펜싱선수 남현희(42)가 재혼 상대로 밝혔던 전청조(27)씨에게 "완전히 속았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26일 여성조선은 전씨와 남현희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남현희는 지난 23일 여성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재벌 3세' 전씨와 재혼 소식을 알렸으나 이후 그가 여자이며 사기 전과가 있다는 등의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여성조선이 공개한 인터뷰에 따르면 남현희는 재혼 소식을 알린 지 이틀 만인 지난 25일 전씨와 결별했다.

전씨와의 인터뷰는 지난 25일 밤 그가 남현희 모녀와 지냈던 서울 송파구 잠실 시그니엘 자택에서 이뤄졌다. 침실 옷장은 텅 비어있는 상태였다.

전씨는 "세 시간 전에 (남현희가) 나갔다"며 "저는 현희랑 같이 잘 살고 싶다. 근데 이렇게 돼버리니 못 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사람한테 너무 많이 안 좋은 이미지니까. 그래서 헤어지는 게 답이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거짓 성별, 사기 전과, 재벌 3세 사칭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해명하고 싶어 했으나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일이 생겼다"며 인터뷰를 급하게 마무리 지었다.

전 펜싱선수 남현희./사진=남현희 인스타그램
전 펜싱선수 남현희./사진=남현희 인스타그램

전씨와의 인터뷰 직후 이뤄진 남현희와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남현희는 "전청조에게 완전히 속았다"고 털어놨다.

남현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전씨가 사기 행각을 벌이려 했다는 고발이 접수돼 경찰과 피해자가 자택을 방문했다. 당시 피해자는 "감독님, 저희 (전청조) 대표님한테 투자했다. 감독님 이름을 믿었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남현희는 큰 충격을 받았다고.

남현희는 전씨가 자신의 이름을 이용해 투자금을 편취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된 후 짐을 정리해 나왔다.

남현희는 그간 전씨의 주도하에 모든 것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남현희는 전씨가 쥐어준 10여 개의 임신 테스트로 임신을 확인했으나 실제 자신은 임신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전씨가 매번 포장지가 벗겨진 상태의 임신테스트기를 건넸다는 것이 남현희 주장이다.

전씨는 26일 오전 1시9분쯤 남현희 모친의 자택을 찾아 여러 차례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르다 남현희 가족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현행 체포됐다.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이 전씨 체포 후 신원조회를 하는 과정에서 전씨는 주민등록상 뒷자리가 '2'로 시작하는 여성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붙잡힌 전씨는 "3일간 먹지도 자지도 못했다"며 고통을 호소했고, 이에 경찰은 기초적인 사실관계만 확인하고 이날 오전 6시30분쯤 전씨를 석방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